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룡 멸종, 운석 충돌 때문”

약 6550만 년 전 공룡이 멸종된 것은 거대한 운석이 지구와 충돌했기 때문이라는 최종 결론이 내려졌다고 아사히(朝日)신문 등 일본 언론들이 5일 보도했다. 이들 언론에 따르면 일본과 미국·영국 등 전 세계 12개국의 정상급 지질학자와 고생물학자 등 41명으로 구성된 국제 연구팀은 20년간 분석한 공룡 멸종에 관한 최종 논문을 과학전문잡지 ‘사이언스’에 5일 발표했다.



12개국 공동 연구팀 20년간 분석 끝에 결론

단 한 차례 운석과의 충돌로 공룡 등 대부분의 동식물이 멸종했을 거라는 주장은 지난 20년간 가장 유력한 가설로 통하면서도 수많은 논란에 부딪혀 왔다. 연구팀은 세계 350여 곳 의 백악기 말기 지층과 운석 충돌 흔적을 일일이 분석했다. 또 다양한 지질 데이터와 함께 지구환경의 수치모델을 종합적으로 재검토했다. 이 결과 공룡 멸종 시기와 운석에 많이 포함된 성분인 이리듐이 지층에 급증한 시점이 일치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 추정에 따르면 직경 약 10~15㎞의 대형 운석이 초속 20㎞의 속도로 당시에는 얕은 바다였던 멕시코 유카탄 반도에 충돌했다. 충돌 에너지는 일본 히로시마(廣島)에 떨어진 원자폭탄의 약 10억 배에 달했다. 충돌 지점 부근의 지진은 규모 11 이상의 엄청난 강진으로 약 300m 높이의 쓰나미가 몰아쳤다. 이 충돌로 인해 발생한 대량의 먼지와 검댕이 대기 중에 치솟았다. 이와 함께 유카탄 반도 밑 암석층에서 막대한 양의 유황 성분이 분출되면서 몇 년 동안 햇빛이 지구 표면에 도달하지 못했다. 지구의 기온이 급격히 떨어졌고 식물들은 광합성을 못 해 점차 사라지게 된 것이다. 그 결과 초식동물이 먼저 대부분 멸종했고 당시 지구 동식물의 3분의 2가 이 운석 충돌 여파로 죽었다. 다만 해저 플랑크톤과 몸체가 작은 일부 포유류가 살아남았을 것으로 보인다.







도쿄=박소영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