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25, KAL기 폭파 사과 김정일에 요구할 일 아니다"

민주당의 국가경영전략연구소 부소장인 황태연(黃台淵) 동국대 교수가 27일 "6.25 전쟁 및 대한항공기 폭파사건은 북한 김정일(金正日)국방위원장에게 사과를 요구할 사안이 아니다" 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黃교수는 국회 연구단체인 '21세기 동북아 평화포럼' 에서 "金위원장은 유아(幼兒)시절 발발한 6.25에 책임이 없으므로 침략범죄 용의자도 아니며 대한항공기 폭파를 지휘했다는 증거도 없고 조사할 수도 없는 상황" 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문제는 당분간 덮어두는 것이 2차 남북 정상회담 성공과 평화협정 체결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이를 통해 국제법적 추궁이 가능한 시기를 앞당기는 데 도움이 될 것" 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장광근(張光根)수석부대변인은 "우리 과거사에 대한 망언(妄言)" 이라고 비난했고, 자민련 유운영(柳云永)부대변인은 "경악을 금치 못할 발언으로 그 저의를 밝히라" 고 촉구했다.





최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