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수료 없이 등기 업무 본다

아산시가 등기업무를 대신 처리하는 ‘건축물 등기업무 대행 서비스’를 시행하면서 시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건축물 대장의 기재내용 변경 시 법무사 등을 이용하는 많은 민원인들의 금전·시간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제도다.



시에 따르면 2008년 9월부터 시행한 이 제도로 많은 이들이 혜택을 받고 있다. 이 제도 시행으로 민원인은 등기 신청하는 시간이 평균 2~3시간이 줄어들고, 등기촉탁을 위한 제반 경비도 약 5~10만원을 줄일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아직도 모르는 시민들도 적지 않다.



시는 지난해에 건축물대장의 기재변경 처리건수가 약 1300건, 이를 비용으로 환산할 경우 적게는 6500만원의 비용절감과 등기소 방문시간 절약 등 민원인들의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건축물 등기촉탁 서비스는 건당 등록세 3600원(시청 세무과)과 등기수수료(수입증지 3000원, 구입처:농협시금고)만 민원인이 부담하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서비스 대상은 사용 승인된 건축물의 지번이나 면적, 구조, 용도 등의 기재내용이 변경될 경우 건축물이 철거·멸실 되는 경우, 사용승인신청서 및 건축물대장 말소신청서에 등기촉탁 희망 여부를 표시하면 사용승인 통보 시 등기촉탁에 필요한 서류를 안내 받게 된다. 신규로 사용승인을 얻는 경우나 소유권 보존에 대한 등기는 서비스에서 제외된다.



김정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