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림산업 ‘에코 아파트’ 혁명 … 에너지 효율 1등급 단지

대림산업은 대전 대덕연구단지 안에 지은 건축환경 연구센터에서 냉난방 소비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에코하우스 개발에 매진 하고 있다. [대림산업 제공]
대림산업은 2012년까지 냉·난방 소비량이 제로 수준인 ‘에코하우스(Eco House)’를 짓는 게 목표다. 대림산업이 자체 개발한 ‘3L 하우스’ 기술과 열, 빛 등을 제어하는 친환경·저에너지 기술, 태양광 및 풍력 발전 시스템 기술을 집약적으로 적용해 에너지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건축물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3L 하우스’는 ㎡당 연간 3L의 연료만으로 냉난방을 온전히 할 수 있는 주택을 말한다. 3중 유리 및 고성능 단열재, 폐열 회수형 환기 시스템 등의 신기술이 적용된다.



냉난방 에너지 대폭 절감

대림산업은 이미 2005년 12월 국내 최초로 용인 대림산업 연수원에 단독주택으로 3L 하우스를 지었으며 2006년 9월에는 3L 공동주택을 대덕연구단지 내에 건립했다. 대림산업은 꾸준히 친환경 저에너지 기술을 아파트 시공에 적용해 왔다. 2007년엔 경산 중방, 광주 광천, 울산 유곡, 포항 양덕 e편한세상을 30% 냉난방 에너지 절감형으로 지었다. 2009년 7월 분양한 신당 e편한세상과 11월 분양한 부천 역곡역 e편한세상(확장형)은 업계 최초로 냉난방 에너지량을 평균치의 40%까지 절감할 수 있도록 짓고 있다. 이 아파트가 건립되면 국내 최초로 에너지효율 1등급 기준인 33.5% 수준을 뛰어넘는 에너지 효율 1등급 아파트가 된다.



대림산업은 나아가 올해부터 냉·난방 에너지 50% 절감 아파트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이들 아파트의 부대시설은 태양광 발전시스템, 태양열 급탕 시스템, 지열 시스템, 풍력 발전 시스템 등 신재생 에너지를 적극 활용한다.



대림산업은 업계 최초로 공사 중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및 건설 폐기물을 최소화하기 위해 친환경 건축 현장 관리 시스템인 그린 컨스트럭션(Green Construction)을 적용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지난해 7월 시작된 신당 e편한세상 현장부터 적용하고 있는 이 시스템은 공사 현장 사무실과 현장주변에 친환경 저에너지 설비를 적용해 현장에서 사용되는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하고, 철저한 관리 계획과 환경 감시요원을 통해 공사 중 발생하는 건설 폐기물과 쓰레기를 줄이는 것이다.



대림산업은 이 시스템을 도입해 기존 대비 약 20%의 쓰레기 발생량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일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