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기는 밴쿠버] 곽민정도 일냈다

김연아만 빛난 것이 아니다. ‘피겨여왕’의 화려함에 가려졌지만 곽민정(16·수리고·사진)도 눈부신 선전을 펼쳤다. 곽민정은 24일(한국시간) 밴쿠버 퍼시픽 콜리시엄에서 벌어진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1.40점에 예술점수(PCS) 21.76점을 얻어 총점 53.16점을 받았다. 30명의 참가자 가운데 16위에 오른 곽민정은 24위까지 주어지는 프리스케이팅 출전권을 획득했다. 2조 네 번째 연기자로 나선 곽민정은 첫 과제인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7.30점)를 안전하게 뛰었다. 이어진 트리플 살코(기본점 4.5점)에서 착지가 다소 흔들리며 감점을 받았지만 스파이럴 시퀀스를 침착하게 레벨 4로 처리하고, 더블 악셀(기본점 3.5점)을 깔끔하게 마무리하면서 세 개의 점프 과제를 마쳤다. 곽민정은 스텝 시퀀스가 레벨 2에 그쳤지만 플라잉싯 스핀과 레이백 스핀,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에서는 모두 최고 난도인 레벨 4를 받으며 연기를 마무리했다.



쇼트프로그램 30명 중 16위
프리스케이팅 출전권 획득

밴쿠버=온누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