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바마, 한·미 FTA 현안 해결 지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과 관련된 현안들을 해결하라고 지시했다고 미 무역대표부(USTR) 고위 관리가 밝혔다.



샌퍼드 USTR 대표보 밝혀
의회 비준 적극 추진 시사

짐 샌퍼드 USTR 대표보(중소기업·시장접근 담당)는 23일(현지시간) 미 상원 재정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오바마 대통령이 한국·파나마·콜롬비아와 체결한 FTA와 관련해 중요 현안들을 해결하라고 지시했다”고 증언했다. 샌퍼드 대표보는 이어 현안을 구체적으로 열거하지 않은 채 “현재 USTR은 그런 현안 해결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한국 등과 체결한 FTA의 이행이 미국 내 일자리 창출에 도움을 줄 것이라는 게 오바마 정부의 입장이라면, 왜 하루빨리 FTA 이행을 위한 구체적인 조치에 나서지 않느냐”는 짐 버닝(공화당·켄터키주) 상원의원의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샌퍼드 대표보는 “FTA는 미국의 중소기업들은 물론 모든 비즈니스 영역에 걸쳐 소중한 수출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FTA의 비준 동의와 이행은 수출진흥 정책의 최우선 순위”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달 신년 국정연설에서 미국 내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한국·파나마·콜롬비아와의 무역관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올해부터 한·미 FTA의 의회 비준과 이행을 위해 적극 나설 것임을 시사하는 발언으로 받아들여졌다.



이날 청문회에서 찰스 그래슬리(공화당·아이오와주) 상원의원은 “수출 증진을 위해 관세 및 비관세 장벽을 줄일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이고 검증된 방법이 FTA 이행”이라며 “그러나 오바마 행정부와 의회 지도부는 아직도 한국 등과의 FTA 이행에 주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워싱턴=김정욱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