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정택씨 측근 ‘서랍 속 진실’ 캔다

지난 20일 검찰에 구속된 서울 강남지역 A고 교장 김모(60)씨를 둘러싼 의혹이 커지고 있다. 김씨 장인 명의로 10억원대 부동산을 갖고 있는 등 그의 가족이 100억원대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 작년 10억대 부동산 각서 나온 서울교육청 전 국장 조사
가족 소유 부동산 100억 … 인사철 수천만원씩 입금 계좌 확인

김씨가 거액을 관리하고 있다는 의혹은 이미 지난해 4월 불거졌다. 국무총리실 암행감찰반이 당시 서울시교육청의 국장급 간부였던 김씨의 서랍에서 14억원이 든 통장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검찰은 장학사 시험 비리 수사 과정에서 이 통장의 실체를 검증했다. 그 결과 김씨의 서랍에서 발견된 건 통장이 아니라 부동산 관련 각서였다. 김씨의 장인 명의로 돼 있는 시가 10억원대 부동산이 실제로는 김씨의 소유임을 확인하는 내용이었다고 한다.



김씨는 공직자 재산신고 대상에서 이 부동산을 누락했다. 그는 당시 “빚도 재산 신고 대상인지 몰라 신고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 문제의 부동산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김씨의 아들이 고급 아파트를 여러 채 소유하는 등 그의 가족이 총 100억원대 규모의 부동산을 갖고 있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한다.



특히 김씨의 계좌에 2000만~3000만원씩이 수시로 입금된 사실이 포착됐다. 돈은 교육청의 인사철에 집중적으로 입금됐다고 한다. 김씨의 계좌에 입출금된 출처가 불분명한 돈은 수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검찰 수사 이전에 김씨가 인사를 대가로 금품을 받았을 의혹은 이미 노출돼 있던 셈이다.



하지만 김씨를 둘러싼 의혹은 검찰 수사로 이어지지 못하고 묻혔다. 행정안전부나 서울시교육청에서 수사 의뢰가 없었기 때문이다.



김씨는 징계도 받지 않았다. 지난해 12월 공직자 재산신고 누락을 이유로 일선 고교장으로 전보조치됐을 뿐이다. 김씨는 공정택 전 서울시 교육감의 최측근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씨가 수상한 돈을 관리하고 거액의 부동산을 차명으로 은닉한 정황이 있는데도 강남지역 교장으로 옮겨간 배경을 주목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김씨가 관리하던 돈의 출처와 사용처 등 조사할 게 많다”고 수사 확대 방침을 내비쳤다.



한편 서울서부지검은 24일 서울서부교육청 시설과장 오모씨를 구속했다. 오씨는 관내 학교 창호 공사를 맡기는 대가로 창호업체로부터 3500만원을 받은 혐의다.



정선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