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1절 맞아 한남대 설립 선교사에 훈장 추서

대전지역 대표적 사립대학인 한남대의 설립자는 외국인 윌리엄 린튼(한국명 인돈·1891~1960·사진) 선교사이다. 린튼은 미국에서 대학을 졸업한뒤 21세(1912년)때 한국으로 건너와 선교활동을 했다. 1956년 한남대 전신인 대전기독학관을 설립했다.



린튼은 제 91주년 3.1절을 맞아 3월 1일 정부로부터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받는다. 그는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을 거치며 48년 동안 호남과 충청 지역에서 선교와 교육사업을 해왔다.



군산영명학교에서는 교사로서 재직하면서 학생들에게 한국말로 성경과 영어를 가르쳤다. 이후 전주신흥학교와 기전여학교 교장을 역임했다.



린튼은 1919년 전북 군산의 만세시위 운동을 배후 지도했다. 3.1 만세운동 직후인 그해 8월 미국 애틀랜타에서 열린 미국 남부지역 평신도대회에 참석, 한국의 실정과 독립운동의 비폭력 저항정신을 전했다.



신흥학교 교장 시절에는 일제 신사참배를 거부하고 학교를 자진 폐교했다. 이 바람에 1940년 일제로부터 추방됐다가 광복 후 다시 한국으로 돌아왔다.



린튼 가문은 95년 북한주민을 돕기 위해 인도주의단체 ‘조선의 기독교 친구들(Christian Friends of Korea:CFK)’을 설립했다. 이후 북한에 ▶의료와 식량▶농기계▶비상구호품▶우물개발기술 전수 등 인도적 지원활동을 적극 펼쳐왔다.



김방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