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작년 5월 북한에 정권세습 반대 밝혀”

지난해 5월 북한의 2차 핵실험 직후 중국이 북한에 개혁·개방, 세습 반대, 핵 포기 등을 요구했다고 일본 아사히(朝日) 신문이 23일 보도했다. 내정간섭이 될 수도 있는 이례적인 강경 대응이다. 신문은 복수의 북한 소식통을 인용, 이 같은 요청은 공산당에 의해 이뤄졌다고 전했다. 북한의 핵 보유가 기정사실화되고, 경제 상황도 불안해지면서 인접국인 중국이 강한 위기감을 표시한 것으로 아사히는 해석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5월 초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로 3남 김정은을 지명한 것을 설명하기 위해 김 위원장의 매부 장성택 국방위원을 중국에 파견했다. 그 직후 북한은 핵실험을 강행했으며 장 국방위원은 5월 말 다시 중국을 방문했다. 이때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인 왕자루이(王家瑞)가 장 위원에게 개혁·개방, 세습 반대, 핵 포기 등 요구사항을 전달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중국은 당시 예정됐던 정부 고관과 대표단의 북한 파견을 취소했다.

아사히는 “중국이 전에 없던 강경 자세로 나오자 북한은 중국의 이해를 구하기 위해 김정은이 장 국방위원과 함께 6월 10일 중국을 직접 방문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중국에 김정은을 보내 세습을 기정사실화하려는 의도였던 것으로 풀이됐다.

한편 중국 외교부는 아사히 신문의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정면 부인했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내정 불간섭의 원칙하에 결코 다른 국가의 내정 및 사무에 간섭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도쿄=김동호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