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 되는 것에 도전하는 게 너무 슬펐다”

스피드 스케이팅 이규혁 선수가 20일 밴쿠버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 중 울먹이고 있다. [뉴시스]
말하는 선수도 지켜보는 팬들도 마음이 찡했다. 20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시내 하얏트호텔에 있는 한국 홍보관 ‘코리아하우스’에서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이규혁(32·서울시청) 선수가 기자회견을 했다. 그는 사실상 마지막인 이번 밴쿠버 겨울올림픽에 출전해 남자 500m에서 15위, 1000m에서 9위에 머물렀다. 20년에 걸쳐 5차례 올림픽에 도전했지만 끝내 인연을 맺지 못했다. 13살 때 국가대표에 발탁된 이후 스피드 스케이팅의 간판스타로 월드컵 등 국제대회에서 여러 차례 1위에 올랐지만 올림픽에서는 뜻을 이루지 못했다. 30여 분간 진행된 회견에서 그는 중간 중간 목이 메고, 눈물을 훔쳤다. 다음은 일문일답.

올림픽 다섯 차례 출전, 끝내 메달 못 딴 이규혁

-올림픽을 끝낸 소감은.
“이번 올림픽에 최선을 다했고 후회는 없다. 많은 분들이 격려해 주셨는데 보답하지 못해 죄송스럽다. 사실 이 자리에 나오는 것도 쉽지 않았다. 조만간 마음을 추스르겠다.”

-앞으로 계획은.
“올림픽 이후 계획은 잡힌 게 아무것도 없다. 마음이 힘든 게 사실이다. 그냥 시간을 보내고 싶다. 그 이후에 차차 생각하겠다.”

-경기 후에 어떻게 지냈나.
“오늘 이 자리에 올 때는 밝게 하고 싶었다. 난 실패했지만 후배들이 좋은 성적을 냈기 때문에 스피드 스케이팅 전체로는 좋은 일이다. 우울하게 하면 안 될 것 같아 (기자회견을) 피하고 싶었다. 솔직히 많이 우울하다. 이렇게 얘기하기도 힘들다. 누구와 있어도 눈물이 나고…같이 있는 분들도 울어준다. 혼자 있는 시간을 갖고 싶다.”

-유독 올림픽과 인연을 맺지 못했는데.
“이번 올림픽은 완벽하게 준비했다고 생각했다. 밤에 잠이 없고 아침잠이 많은 편이다. 올림픽을 위해 4년 전부터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연습을 했다. 시간 패턴을 (바꾸기) 위해 4년을 소비했고 성공적으로 적응했는데…시합 전날 잠을 제대로 못 잤다. 500m를 하기 전에 선수로서 느낌이 있다. 내가 우승하지 못한다는 것을 어느 정도 예상했다. 안 되는 것에 도전한다는 게 너무 슬펐다.”

-후배들에게 조언한다면.
“후배들이 좋은 성적을 낸 뒤 내게 고마워했다고 하더라. 내가 가르쳤다기보다 배운 것도 많았다. 이제는 후배들에게 충고하는 것도 나한테는 욕심인 것 같다. 실력도 뛰어나지만 내가 가지고 있지 않은 메달을 갖고 있다.”

-국민에게 하고 싶은 말은.
“이번 올림픽은 어느 때보다 많은 분이 응원해 힘이 되고 위안도 됐다. 처음 대표팀에 들어와 올림픽을 꿈꾸며 운동을 시작했고 그렇게 바랐고 원했던 메달인데…. 국민 여러분이 사랑해 주셔서 후배들이 좋은 성적을 냈다. 앞으로도 후배들이 열심히 할 것이니 지켜봐 달라.” [연합뉴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