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기는 밴쿠버] “온통 굳은살, 이상화의 발은 황금발”

이상화(21·한국체대)의 거친 맨발이 카메라에 잡혔다. 19일(한국시간)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1000m에 출전한 이상화의 발바닥에는 온통 누런색의 굳은살이 잡혀 있다.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는 박지성(29·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발과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40)의 발도 마찬가지다. [밴쿠버=연합뉴스, 중앙포토]
“23등하고 즐겁게 인터뷰하는 선수는 저밖에 없을걸요.” 메달과는 한참 거리가 먼 23등. 하지만 ‘밴쿠버 스타’ 이상화(21·한국체대)의 얼굴에 아쉬움은 없었다. 여자 1000m는 주 종목이 아니었던 터라 큰 기대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네티즌 응원 … 이상화 1000m 23위

이상화는 19일(한국시간) 캐나다 리치먼드 올림픽 오벌에서 치러진 밴쿠버 겨울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1000m 결승에서 1분18초24를 기록해 36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23위를 했다.



경기가 끝난 뒤 이상화는 “1000m는 국제대회에서 제대로 성적을 낸 적이 없었어요”라며 웃었다. “등수를 신경 쓰지 않고 탔어요. 이제 경기가 모두 끝났으니 일단 푹 자고 싶어요. 눈 부은 것 좀 보세요”라며 엄살을 부렸다.



메달을 추가하지 못했지만 이상화는 여전히 네티즌 사이에서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이날 공개된 이상화의 경기 사진 중 레이스를 마치고 스케이트화를 벗어던진 그의 맨발 사진이 떴다. 이상화의 발바닥은 온통 굳은살이 잡혀 누런색으로 울퉁불퉁했다. 팬들은 이를 보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발이다” “얼마나 고된 훈련을 했는지 한눈에 알 수 있다”며 응원을 보냈다. 이상화는 탄탄한 허벅지 덕분에 ‘금벅지’라는 별명이 생긴 데 이어 ‘황금발’이라는 별명도 추가됐다.



이상화는 경기 후 선배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김관규 감독님과 이규혁·이강석 오빠 덕을 많이 봤다. 정말 감사드린다. 아마 큰절을 100번 이상 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밴쿠버=온누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