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1절 사면은 없다

정부가 3·1절 사면을 하지 않기로 최종 결론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부 관계자는 19일 “혹시 있을지 모를 사면에 대비해 최근 대상자 명단 작성 등 준비작업을 벌였지만 청와대 측이 이번 3·1절에는 사면을 하지 않기로 했다는 입장을 전해 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가 사면을 남발하지 않겠다는 원칙을 지키기로 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와 정세균 민주당 대표 등 의원 222명이 특별사면을 요구했던 서청원 친박연대 전 대표 등 정치인들에 대한 사면은 이번에 이뤄지지 않게 됐다. 정치권에서는 이명박 대통령이 서 전 대표 등을 이번 3·1절에 특별사면하는 방법으로 세종시 문제 등을 둘러싼 정치적 쟁점을 해결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서 전 대표는 18대 총선에서 공천 헌금조로 32억여원을 받은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징역 1년6월을 선고받고 지난해 5월 수감됐다.



서청원 전 대표 등 못 풀려나

이철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