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요다 사장, 미국 의회 청문회 나가기로

도요타자동차의 도요다 아키오(豊田章男) 사장이 당초 입장을 번복하고 24일의 미국 하원 감독·정부개혁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하기로 했다. 17일 기자회견에서 “북미 현지법인 사장이 출석할 것”이라며 불참할 뜻을 밝힌 지 이틀 만이다.



불참 의사 이틀 만에 번복

그는 19일 나고야(名古屋)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미국 의회의 정식 출석 요청을 받았다”며 “의회에 나가 대규모 리콜 문제와 관련해 성심성의껏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고객과 미국에 대한 내 생각을 밝히고 이해시키겠다”고 덧붙였다. 레이 러후드 미 교통장관 면담과 기자회견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입장 변화엔 국내외 여론이 작용했다. 미 의회 의원 사이에서는 “도요다 사장이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하원 정부개혁위원회 에돌퍼스 타운스 위원장은 18일 도요다 사장에게 서한을 보내 청문회 출석을 공식 요청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도 19일 사설을 통해 “도요타가 미국 사회의 신뢰를 되찾기 위해서는 사장이 직접 현지에서 설명해야 한다”며 사장의 청문회 출석을 촉구했다. 신문은 “도요타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르게 된 데는 품질의 문제도 있지만 소비자들에 대한 설명을 소홀히 했기 때문”이라며 부적절한 사후 대응이 불신과 불안을 증폭시켰다고 지적했다.



18일 미 교통안전국이 도요타의 간판 차종인 ‘코롤라’의 핸들 결함을 조사하기로 한 것도 도요다 사장을 압박했다. 파워핸들 문제로 고속 주행 중에 차가 좌우로 흔들릴 우려가 있다는 것이 쟁점이다. 미국에서는 지금까지 이 문제로 168건의 불만 신고가 접수됐다. 부상자도 11명에 달한다. 일본에서도 지난해 판매된 하이브리드카 신형 프리우스 2대에서 핸들 문제가 발견돼 수리한 사실이 확인됐다.



도쿄=박소영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