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남도·완주군 청사 에너지 1등급 맞춰라

신축 중인 지방자치단체 청사 가운데 에너지 효율 1등급에 미치지 못하는 곳은 1등급에 맞게 설계를 변경하고 나서 시공하거나 에너지 절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행안부 “설계 변경 후 시공” 통보

강병규 행정안전부 2차관은 19일 경기 수원시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린 전국 시·도 행정부시장·부지사 회의에서 공공청사 에너지 효율화를 위해 이 같은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서울시청 등 신축 중인 9개 청사 가운데 충남도청과 전북 완주군 등은 설계를 변경해 에너지 효율 1등급을 받은 뒤 시공토록 하고, 골조 공사가 상당히 진행돼 설계변경이 어려운 청사는 에너지 효율 진단을 통해 절감 방안을 마련하도록 통보했다. 이와 함께 신축이 예정돼 있는 청사도 가급적 신축을 억제하고 리모델링을 유도하기로 했다.



강 차관은 “2005년 이후 신축된 청사 27곳은 건설기술연구원 등 전문기관이 에너지 효율 등급을 평가한 뒤 문제가 있으면 시설개선 명령을 내리고, 2004년 이전에 준공된 청사는 에너지 사용량을 10% 절감토록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강 차관은 공무원들의 임금 편법인상 논란이 제기된 복지포인트와 관련, “지자체마다 지난해 수준으로 신속히 환원하도록 해달라”면서 “행안부는 복지포인트를 포함한 맞춤형 복지의 운영 기준 등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은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