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박근혜 의원, 발언 사과하라”

청와대가 11일 ‘강도론’ 공방(본지 2월 11일자 1, 3면)과 관련해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에게 사과하라고 공식 요구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9일 충북에서 “잘되는 집안은 강도가 오면 싸우다가도 멈추고 강도를 물리친다”고 말한 뒤 박 전 대표가 10일 “집안 사람이 강도로 돌변하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되받아친 것을 이 대통령 폄하 발언이라고 판단해 사과를 요구한 것이다.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 대통령의 발언이 당 화합을 강조하기 위해 여러 차례 써온 비유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박근혜 의원의 발언에 대해 적절한 해명과 공식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자들이 “‘공식적 조치’에 사과가 포함되느냐”고 묻자 이 수석은 “잘못했으면 사과해야 하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일부 기자들에게 “말한 사람이 (사과)해야지”라며 박 전 대표의 직접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앞서 이 수석은 친박근혜계 진영을 향해 “사실관계도 파악하지 않고 분초를 아껴가며 국정을 위해 일하는 대통령을 폄하하는 발언을 함부로 하고 나서 ‘원론적 언급’이라고 얼버무리는 건 온당하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9일 충북 업무보고 당시 이 대통령의 발언을 현장에서 직접 들은 친박계 송광호 의원이 10일 “한 신문이 이것(대통령의 진의)을 윤색했다”고 밝히자 계파 대변인 격인 이정현 의원이 “박 전 대표의 언급은 원론적인 것”이라고 해명한 데 대해 비판한 것이다.

이 수석은 이번 상황과 관련, “이걸 ‘실언 파문’으로 규정하고 싶다”며 “최소한 대통령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는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사과 요구에 대해 박 전 대표는 “그 말이 문제가 있으면 문제가 있는 대로 처리하면 될 것 아니냐”라고만 말했다고 이정현 의원이 전했다.

이 의원은 “박 전 대표가 대통령을 포함해 특정인을 겨냥한 게 아니라고 말했는데 뭐가 잘못됐다는 것이냐”고 말했다.

친박계 이성헌 의원은 “청와대가 ‘대통령 발언은 특정인을 지칭한 게 아니다’라고 했고, 우리도 ‘박 전 대표 발언이 특정인을 지칭하지 않은 것’이라고 했는데 우리에게만 사과하라고 하는 게 타당하냐”고 반박했다.

이 수석은 박 전 대표의 발언이 전해진 뒤인 이날 오후 “사리와 도리를 갖고 얘기한 것인데 감정적으로 대응하니 안타깝다”고 지적하는 등 양측의 갈등은 갈수록 증폭되고 있다.

김정하·남궁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