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바마 “한·미 FTA 연내 비준 위해 노력”

버락 오바마(사진) 미국 대통령은 한국과 미국 간 자유무역협정(FTA)이 연내에 의회 비준을 받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바마가 한·미 FTA의 연내 비준 의사를 표명한 것은 처음이다.

오바마는 9일(현지시간) 미 경제주간지 비즈니스위크와의 인터뷰에서 “한국·파나마·콜롬비아 정부와 사소한 문제들을 우선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전제한 뒤 “FTA의 연내 의회 비준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등 3개국과의 FTA 전부 또는 하나를 올해 완료할 수 있을지는 미 무역대표부(USTR)와 각국 정부의 협상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오바마는 “(한·미 FTA가) 미국의 통신·금융 시스템에는 이롭지만, 미국의 대한(對韓) 자동차 수출은 여전히 많은 비관세 장벽에 부딪힐 것이라는 우려가 일부 있다”고 지적했다.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이날 백악관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민주·공화 양당 지도자들이 참석한 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한국 등과의 FTA 비준, 청정 석탄 프로젝트, 원자력 확대, 연안 석유 및 가스 시추 등의 분야에서 정부와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미국 자동차 업계를 의식해 한·미 FTA에 비판적인 입장을 보여온 민주당에서도 한·미 FTA를 진전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민주당 내 모임인 ‘새민주연합(NDC)’은 지난 4일 론 커크 USTR 대표를 초청한 간담회에서 “미국의 상품과 용역 수출을 위해 해외에 새로운 시장을 창출해야 한다”며 한·미 FTA 비준 동의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한편 오바마는 현 행정부가 반기업적이라는 인식이 있으나 자신과 정부는 근본적으로 친기업적인 정책들을 추구하고 있으며 열렬한 자유시장 옹호자들이라고 말했다. 오바마는 또 “수출 촉진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중국이 위안화 가치를 올리도록 설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재홍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