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건희 IOC 위원, 947일 만에 총회 참석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으로 복귀한 이건희 전 삼성 회장이 11일 캐나다 밴쿠버 웨스틴 베이쇼어 호텔에서 열린 제122차 IOC 총회에 입장하고 있다. [밴쿠버=뉴시스]
1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제122차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가 열린 웨스틴 베이쇼어 호텔에 이건희 IOC 위원이 모습을 드러냈다. 사흘 전 IOC 집행위원회의 복직 결정에 따라 이 위원이 총회에 참석한 것은 2007년 7월 과테말라시티 총회 이후 정확히 947일 만이다. 거의 3년 만에 이 위원을 만난 동료 위원은 그를 반갑게 맞이했다. 이 위원은 활동을 재개하는 소감을 묻는 취재진에게 “이제 시작이다”고 대답했다.



밴쿠버서 … “이제 시작이다”
평창 올림픽 유치활동 나서

전날 밴쿠버의 퀸 엘리자베스 극장에서 열린 총회 개막 리셉션에도 참석해 동료 IOC 위원과 환담을 나눴던 이 위원은 이날 총회 첫날 주요 안건인 2014년 여름 유스올림픽 개최지 투표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2014년 제2회 유스올림픽은 중국의 난징이 폴란드 포즈난을 47-42로 꺾고 개최지로 결정됐다. 유스올림픽은 자크 로게 IOC 위원장의 주창에 따라 올해 8월 싱가포르에서 제1회 대회가 열린다. 삼성전자는 유스올림픽 스폰서로 참여한다.



이 위원은 12일 올림픽 선수촌을 방문해 한국 선수단을 격려할 예정이며 13일 오전 11시 BC플레이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밴쿠버 겨울올림픽 개막식에도 참석한다. 이 위원은 올림픽 기간 밴쿠버에 체류하며 평창의 2018년 겨울올림픽 유치 활동을 한다. 



손장환 선임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