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본무 LG 회장 “2차 전지 포기할 뻔…끈기 있게 도전하되 자만심 가져선 안 돼”

구본무(사진) LG그룹 회장이 임원이 갖춰야 할 덕목으로 ‘끈기와 도전 그리고 겸손’을 강조했다. 9일 경기도 이천 LG인화원에서 진행된 신임 전무 교육자리에서다. 11일 LG에 따르면 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영속적인 기업이 되기 위해 미래 성장을 고민하며 끈기 있게 도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2차 전지 사업을 예로 들며 “20여 년 전에 시작해 중도에 포기하려 했던 것을 끝까지 도전해서 빛을 보기 시작했다”며 “이제부터가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연구개발(R&D)에 더욱 주력해 전지사업을 한 단계 더 끌어올려 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10년이 걸리든, 50년이 걸리든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R&D 투자를 꼭 해야 한다”며 “그런 까닭에 R&D 투자는 단기성과 평가에서 제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재상에 대해선 “기본적으로 꿈과 비전을 가지고 열정을 쏟는 사람을 좋아한다”며 “젊은 세대를 키우려면 격려하면서 기를 살려주는 창의와 자율의 조직문화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에서 지위가 올라가고 사업이 잘나갈 때 자만심을 갖기 쉬운데 그럴수록 조심하고 경계해야 한다”며 “고객은 물론 부하직원, 협력회사 사람들에게도 자만심을 가져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염태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