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구대 김동근씨, 지체1급 장애 딛고 교원임용시험 합격

“이젠 선생님이 되어 저처럼 힘들게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힘이 돼 주고 싶어요.”

일반인도 합격하기 어려운 교원임용시험에서 지체1급 장애를 딛고 합격한 대구대 특수교육과 4학년 김동근(24·사진)씨의 말이다.

김씨는 14세 때부터 모든 근육의 근력이 약화돼 보행이나 활동이 어려운 중증 희귀난치병인 근이양증을 앓고 있다. 그래서 이번 교원임용시험 합격은 김씨와 어머니는 물론 장애인 모두에게 자신감과 자부심을 느끼게 하고 있다.

김씨의 어머니 권옥숙(50)씨는 “아들이 대구대에 입학하면서 울산인 집에서 올라와 4년 동안 기숙사에서 함께 생활하며 수업이 있을 땐 함께 수업을 들었다”며 “이런 노력이 헛되지 않아 동근이가 하고 싶은 일을 이제 할 수 있게 된 것같아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그가 올해 대학을 졸업하고 교원임용시험에 합격하기까지 어머니의 노력은 절대적이었다. 대구대도 어머니의 눈물겨운 노력을 알고 기숙사에서 함께 생활할 수 있도록 배려했으며 학습과 생활 도우미를 배정해 지원했다.

김씨는 “교원임용시험 합격은 항상 옆에서 도와 주고 격려해 준 어머니 덕분”이라며 “졸업식 때 어머니도 함께 졸업장을 받을 수 있도록 학교에 건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학생활 동안 특수교육과 학생회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으며 여가시간에는 음악감상과 악기 연주에도 몰두했다. 그 결과 지금은 몇 가지 악기는 기본적으로 다룰 정도의 실력을 갖췄다.

송의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