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3억 이끄는 힘 이곳서 나온다 ‘중국 리더십 사관학교’

마오쩌둥, 화궈펑, 후진타오, 시진핑(왼쪽부터).
퀴즈 하나. 베이징대학의 도서관 사서로 일한 적이 있는 마오쩌둥(毛澤東)이 교장을 역임한 학교는 어디일까. 마오의 후계자 화궈펑(華國鋒)도 이 학교 교장으로 있었고, 현재 중국의 1인자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경우엔 10년 가까이 교장으로 일했다. 내로라하는 중국의 최고 지도층 인사가 아니고선 ‘교장이 되려는 꿈’도 꾸기 어렵다. 지금 교장은 시진핑(習近平) 국가 부주석이다.

정답은 중국공산당중앙당교(약칭 中央黨校)다. 중국에서 고급 간부로 성장하기 위해선 꼭 거쳐야 하는 관문이다. 1980년대까지만 해도 이곳은 지도상에 표시되지 않았다. 전화번호부에도 등록되지 않았다. 은밀하게 당 간부를 양성하는 곳이기 때문이었다. 그런 중앙당교가 이제 베일을 벗고 있다. 사영 기업가는 물론 중국 내 다국적기업의 경영층에도 수업을 하며, 취재도 허용한다.

중국공산당 간부의 요람인 중앙당교 전경. [중앙포토]
베이징시 하이뎬(海淀)구에 위치한 중앙당교의 학생은 크게 세 부류로 나뉜다. 고급 당 간부, 청년 간부와 소수민족 간부, 이론을 공부하는 석·박사생 등이다. 고급 당간부반은 다시 장관급반·청장급반·현서기급반 등으로 갈라지는데 초점은 장관급반이다. 장관급반은 당 중앙 조직부가 직접 챙긴다. 당 조직부가 각 성이나 정부 기구에 입학생 수를 할당해 통보하면 해당 부서에선 미리 준비해 놓은 순서에 따라 고위 간부들을 중앙당교에 입학시킨다. 장관급반 학생들은 상하이시장·중국인민은행장 등 모두 장관급 인사들이지만 중앙당교에선 그저 학생일 따름이다. 권력 서열 6위까지 올랐던 황쥐(黃菊) 전 국무원 부총리가 상하이시장 시절 중앙당교에서 공부하다 특별 외출을 위해 상하이 시위원회 조직부의 도장까지 받아 온 이야기는 아직도 회자된다.

약 4개월 과정에 50명가량이 모이는 장관급반에선 무얼 배울까. 핵심은 ‘3개 기본(三基本)’과 ‘5개 당대(五當代)’다. ‘3개 기본’은 정신 무장을 위한 성격이 짙다. ‘마르크스주의 기본문제’ ‘마오쩌둥 사상 기본문제’ ‘중국특색사회주의이론체계 기본문제’ 등 다소 딱딱한 과목들이다. 반면 ‘5개 당대’는 현실 문제를 다룬다. ‘당대 세계경제’ ‘당대 세계과학기술’ ‘당대 세계법제’ ‘당대 세계군사’ ‘당대 세계사조’ 등. 최근엔 ‘당대 세계민족종교’가 추가됐다. 하루 일과는 오전 7시~7시30분 아침 식사, 오전 수업, 오후 자습으로 이어진다. 오후 6시~6시30분의 저녁 시간 이후엔 자유다. 숙소는 3성급 호텔 방 수준이라고 한다.

중앙당교의 모든 학생들이 시험을 치르지만 장관급반 은 ‘과제 연구조사’로 대신한다. 6~7명이 조를 짜 직접 현장 조사를 한 뒤 보고서를 내는 형식이다. 장관급반은 학생들의 신분이 워낙 높은 데다 각 분야 전문가가 많아 스트레스를 받는 건 오히려 중앙당교 교수진이다. 교수들은 장관급 학생들로부터 평가를 받는다. 10점 만점에 9점 미만이면 ‘강의 사고’로 치부된다. 중앙당교가 세간의 주목을 받는 건 우선 당 고위 간부가 양성되는 데다 이들이 중국 최고 지도자와 끈끈한 관계를 맺는 곳이기 때문이다. 차세대 지도자 시진핑은 입학식과 졸업식 참석은 물론 수시로 중앙당교를 찾아 장관급 인사들과 인맥을 다진다. 게다가 각 부서에서 모인 장관급 인사들이 서로 공부하면서 ‘동창생’이라는 ‘학연 관시(關系)’를 형성한다.

중앙당교는 치국(治國) 방침이 발표되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78년 5월엔 상무 부교장이던 후야오방(胡耀邦)의 지지 아래 ‘실천은 진리를 검증하는 유일한 기준’이라는 논문이 중앙당교 간행물을 통해 발표됐다. 이를 계기로 ‘마오쩌둥이 생전에 내린 결정과 지시는 모두 옳은 것’이라고 주장하던 화궈펑을 축출하는 작업이 시작됐다. 2004년엔 후진타오 주석이 장관급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자신의 치국 이념인 ‘조화사회(和諧社會) 건설’을 밝히기도 했다.


이 때문에 중앙당교 입교는 최고 지도부에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을 수 있는 좋은 기회로 간주된다. 그러나 학업 성적이나 품행이 불량하면 제적되기도 한다. 당 중앙 조직부가 ‘연락원’으로 파견한 관찰자가 수업을 따라다니며 학생들을 일일이 체크하기에 가능한 일이다. 그러나 한 학기에 약 1600명을 선발하는 중앙당교에 입학한다는 것 자체가 중국에선 튼튼한 출세의 끈을 잡는 것과 같은 축복이다.

유상철 기자

◆중앙당교=1933년 3월 마르크스 사망 50주년을 기념해 장시(江西)성 루이진(瑞金)에 세운 ‘마르크스 공산주의 학교’가 모태가 됐다. 35년 11월 중앙당교로 이름을 바꿨다. 마오쩌둥, 류사오치(劉少奇), 화궈펑, 차오스, 후진타오(1993.2~2002.12), 쩡칭훙(曾慶紅) 등 한 시대를 풍미한 쟁쟁한 인사들이 교장을 역임했다. 2007년 12월부터는 시진핑 국가부주석이 교장을 맡고 있다. 중국 공산당의 최고 학부로 교훈은 마오쩌둥이 만든 ‘실사구시(實事求是)’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