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방통위 “종편 선정 일정 곧 발표”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종합편성채널(종편) 선정과 관련된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해 선정 일정을 조만간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방통위가 10일 밝혔다.

송도균 방통위 상임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나라당과의 당정회의에서 “일정이 지연된 데 대한 오해를 불식하기 위해 종편 선정 정책 태스크포스(TF)팀의 연구가 끝나면 최 위원장이 직접 선정 일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헌법재판소 결정과 시행령 공포가 늦춰짐에 따라 일정이 늦춰졌지만 현재 정상적으로 선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국회 본회의에 출석한 최 위원장(사진)도 민주당 이종걸 의원이 ‘지방선거 때문에 종편 선정을 늦추는 것 아니냐’고 묻자 “방송법이 국회를 통과한 뒤 헌재에 계류됐다가 국무회의에서 시행령을 만든 것이 이달 초”라며 “지금부터 구체적으로 작업에 들어가고 있다”고 대답했다. 방통위는 당정회의에서 “행정지도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지상파 방송사들이 직접 광고 영업에 나설 수 있다”며 한나라당 측에 방송광고판매대행법(미디어렙)을 2월 국회에서 조속히 처리해 달라고 요청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법원의 해임 집행정지 결정으로 복귀한 김정헌 문화예술위원장에 대해 “항소심에서 직무상 문제를 다퉈보겠다”며 “법원이 문제 삼은 절차상 하자를 시정한 뒤 재해임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효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