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드컵] 3대 0 … 한국이 이긴 줄 알았다

전반 5분 헤딩으로 선제골을 넣은 중국의 유하이(오른쪽 둘째)가 동료와 껴안고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한국은 경기 내내 중국에 끌려 다닌 끝에 0-3으로 참패해 32년간 이어진 중국전 무패 기록이 깨졌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중국에 참패했다. 32년간 이어온 중국전 무패 기록도 허망하게 깨졌다. 이제 더 이상 공한증(恐韓症)은 없다.



중국에 32년 만에 완패

허정무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이 10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경기장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선수권대회 2차전에서 유하이와 가오린·덩주오샹에게 잇따라 골을 내주며 중국에 0-3으로 졌다.



1978년 12월 방콕 아시안게임 승리 이후 32년간 이어진 27경기 중국전 무패(16승11무) 기록은 사라졌다. 2003년 10월 오만에 1-3으로 패한 ‘오만 쇼크’ 이후 7년 만의 대재앙이었다.



◆자멸한 한국 축구=중국도 잘했지만 그에 앞서 우리 스스로 무너졌다. 지난 7일 홍콩전에서 5-0으로 대승한 후 허정무 감독은 “자만하지 말라”고 경고했지만 초반부터 한국 선수들의 움직임은 무뎠다. 허 감독이 강조한 예리한 세트피스도 만들지 못했고, 공수 균형은 월드컵에 나설 팀이라고 보기 힘들 만큼 어수선했다. 선제골을 내준 후에는 평정심을 잃고 무리하게 반격을 시도하다 번번이 역습에 허우적대며 잇따라 골을 내줬다. 의욕은 넘쳤지만 약속된 팀 플레이가 이뤄지지 않았다.



◆영웅에서 역적 된 곽태휘=2년 전 중국 충칭에서 열린 중국전에서 3-2 승리를 이끄는 역전골을 터뜨린 영웅 곽태휘(교토)는 역적이 되고 말았다.



선제골과 두 번째 골 모두 그의 실수에서 비롯됐다. 전반 5분 취보의 크로스 때는 위치를 잡지 못하고 유하이에게 공간을 내주며 헤딩골의 빌미를 제공했다. 전반 27분에는 페널티 지역에서 어설프게 볼을 걷어내다 양하오에게 뺏겨 결국 가오린의 왼발슛에 두 번째 골을 내주고 말았다. 전반 41분에도 가오린에게 쉽사리 돌파를 허용하며 일대일 위기를 맞는 등 수비력에서 심각한 문제를 드러냈다. 허 감독은 그동안 중용하던 중앙수비 콤비 조용형-이정수 대신 조용형-곽태휘를 실험했지만 결과는 대실패였다.



◆이근호-이동국 투톱 무기력=지난해 8월 파라과이전 이후 세 번째로 가동된 이동국-이근호 투톱 실험 역시 실패작으로 끝났다. 수비가 흔들리다 보니 최전방에 나선 이들에게 별다른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허 감독은 오른쪽 허벅지가 좋지 않은 이근호를 후반 시작하자마자 이승렬로 교체했지만 반전을 이끌지는 못했다.



남아공 월드컵을 넉 달여 앞두고 충격적인 대패를 당한 허정무팀은 분위기 반전이 절실하다. 이번 대회 1승1패를 기록한 한국은 14일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일본과 최종전을 벌인다.



한편 이상엽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대표팀도 앞서 열린 중국전에서 1-2로 패했다. 이번 대회 1승1패를 기록한 여자대표팀은 2005년 8월 중국에 2-0으로 승리한 후 8연패에 빠졌고 역대 전적에서도 1승22패의 절대열세를 이어갔다.



도쿄=최원창 기자




양팀 감독의 말



◆허정무 한국 감독
=선수 기용에 실패했다. 오랫동안 호흡을 맞추지 않았던 선수들을 기용해 좋지 않은 결과가 나왔다. 곽태휘·이근호·김두현 등은 월드컵 본선을 위해 한 번 봐야 할 선수들이다. 이들과 동계훈련을 함께하지 않아 결과가 좋지 않았다.



◆가오훙보 중국 감독=한·중·일 3개국 중에서 한국은 체력과 공수전환이 가장 좋다. 이 때문에 한국의 스피드 차단에 중점을 뒀다. 스피드를 차단하면 한국의 장점을 살릴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한국은 수비 면에서 개선해야 할 점이 많다고 느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