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아, 실력도 수입도 금메달감


김연아(20·고려대)가 2010 밴쿠버 겨울올림픽 출전 선수 중 지난해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 인터넷판은 10일(한국시간) ‘2010 밴쿠버 올림픽 최고 수입 선수 10명’을 발표했다. 2009년 한 해 동안 상금과 후원금·라이선싱 수입·보너스 등을 합산한 수입을 토대로 순위를 매겼는데, 김연아는 미국의 스노보드 선수 숀 화이트와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들은 2600여 명에 달한다.

포브스는 김연아의 2009년 수입이 800만 달러(약 93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지난해 그의 트리플-트리플 콤비네이션 점프는 그를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 챔피언과 ISU 그랑프리 챔피언, ISU 4대륙선수권 챔피언으로 이끌었다. 그 덕분에 김연아는 각종 대회 상금으로 15만 달러(약 1억7500만원)를 벌었고, 현대자동차·국민은행·나이키·삼성전자 등 후원사부터 750만 달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지난해 5월 휴대전화 ‘연아 햅틱’을 출시했는데, 7개월 만에 100만 개 이상이 팔렸다”고 썼다. 그러면서 김연아를 ‘마케팅 달링(광고계가 사랑하는 모델)’으로 묘사했다.

이번 겨울올림픽 출전 선수 중 100만 달러 이상의 수입을 올린 아시아 선수는 김연아가 유일하다. 일본에서 각종 CF를 섭렵하며 ‘겨울 아이콘’으로 떠오른 아사다 마오(20·일본 주쿄대)는 순위에도 없다. 10명 중 무려 8명의 선수가 ‘경제 대국’ 미국의 선수들이다.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의 수영복 모델로 나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미국의 스키선수 린지 본이 3위에 올랐고, 2002년 솔트레이크 겨울올림픽 당시 ‘할리우드 액션’으로 유명한 아폴로 안톤 오노(미국)가 코카콜라·AT&T·네슬레 등의 후원으로 150만 달러(약 17억4000만원)를 벌어들여 5위에 랭크됐다.

포브스는 “세계적 경기 불황으로 인해 겨울올림픽 스폰서가 많이 떨어져 나갔다. 1위인 숀 화이트도 영향을 받았을 정도”라면서 “겨울 종목 스타들은 이번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어도 여름올림픽 수영 스타인 펠프스처럼 많은 수입을 올리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밴쿠버=온누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