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라진 개들, 범인은 야생 '식육견'





7마리의 개들이 어디로 사라졌을까. 지난 7일 SBS 'TV 동물농장'은 집집마다 개들이 사라져 공포에 휩싸인 한 마을을 방송했다. 충남 아산의 이 마을에서는 최근 비슷한 시기에 7마리의 개가 차례로 사라졌다. 체구가 작은 개들만 실종된 것이다. 제작진은 야생동물 전문가 박병권 교수와 관할 경찰서의 도움을 받아 사건이 발생한 일대를 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실종됐던 개의 사체와 범인(?)의 것으로 보이는 큰 발자국을 발견했다. 전문가들은 이 발자국의 주인공이 갯과의 일종으로 육중한 몸무게를 가진 동물이라고 추정했다. 제작진은 잠복 촬영을 시도했고 며칠 뒤 범인이 도사견의 일종이라는 것을 알아냈다. 이 개는 식용으로 팔기 위해 여러 종을 교배시켜 탄생시킨 식육견으로 추정됐다. 사육 도중 탈출해 야생에서 성장, 과격한 성격을 가지게 됐을 것이라는 것이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