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981년 한·미 정상회담 앞두고 레이건 참모들이 만든 문서 공개

“신속한 해법을 추구하는 충동적 성향의 소유자.”



전두환 대통령, “충동적 성향, 지식 많이 부족하나 습득은 빨라”

1981년 2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로널드 레이건 미 대통령의 참모들은 전두환(얼굴) 대통령을 이같이 평가했다. 미 조지 워싱턴대 부설 국립안보문서보관소(NSA)가 8일(현지시간) 공개한 미 국무부 문서에 포함된 내용이다. 국무부 내부 브리핑 자료에서 전 대통령은 “유교적이고 독재적 스타일로, 지식은 많이 부족하다”고 평가됐다. 이와 함께 “지식 습득 속도가 빠르며 융통성이 있다”고 지적됐다. 리처드 앨런 당시 국가안보보좌관은 “전 대통령이 김일성을 조건 없이 초청했다. 이 제안은 북한을 수세적으로 만든 기민하고 시기 적절한 조치였다. 박정희 대통령은 그런 정치적 제스처를 취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레이건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앨런 보좌관은 “전 대통령이 정치적 경험은 많지 않지만 능란한 정치 기술을 급속히 배워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 대통령은 당시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자신에 대한 미 정부의 지지를 포함시켜 달라고 요구했지만 거절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개된 국무부 문서엔 “한국이 제시한 공동성명 초안에는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정치적 문장들이 포함돼 있다”고 적혀 있다. 알렉산더 헤이그 당시 미 국무장관은 “미국이 전 대통령을 초청한 게 말보다 중요하다. 미 정부는 한국 국내 문제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하고 싶지 않다”며 제안을 거절했다.



워싱턴=최상연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