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저녁 “쿵 …” 국회의사당도 흔들렸다

9일 경기도 시흥에서 규모 3.0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여의도의 국회의사당을 포함한 서울 대부분의 지역에서도 굉음이나 건물의 흔들림이 감지됐다. 일부 시민이 건물 밖으로 대피하는 소동까지 벌어졌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6시8분쯤 경기도 시흥시 북쪽 8㎞ 지점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은 부천시와 가까운 시흥시 대야동 은계초등학교 부근 북위 37.45도, 동경 126.80도다.



서울 턱밑 시흥서 규모 3.0 지진
서울·수도권 곳곳서 진동 감지
놀란 시민들 건물 밖 대피도

이날 지진으로 진앙지인 시흥지역의 경우 ‘크르릉 쿵쿵’ 하는 소리와 함께 건물과 유리창이 2~3초 동안 흔들리는 것이 감지됐다. 또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곳곳에서 진동이 감지돼 소방서와 경찰서 등에는 지진 발생 여부를 묻는 전화가 잇따랐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진 피해 상황은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규모 3.0의 지진은 매달린 물체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로 보통 건물의 위층에 있는 사람들이 느낄 수 있는 정도다. 서울에서 지진으로 인한 진동이 감지된 것은 1978년 지진 계기관측이 시작된 이후 세 번째다. 규모 3 이상의 지진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반도는 지각판과 지각판의 경계가 아니라 유라시아판 위에 있어 비교적 안전하지만 조그만 지진이 발생하는 것까지 피할 수는 없다. 이번 지진은 인구가 밀집한 지역에서 발생해 불안감이 커진 것 같다”고 말했다.



강찬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