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무장지대 130㎞ 통일 염원‘평화의 둑길’ 잇는다


비무장지대(DMZ)와 인접한 접경지역에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트레킹 코스가 만들어진다.

경기도 제2청은 올해 안에 김포·파주·연천 등 접경지역의 안보·역사유적·생태관광지를 논둑, 밭둑, 강둑, 오솔길 등으로 연결하는 걷기 코스인 ‘평화의 둑길’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걷기 코스의 총길이는 130㎞로, 15∼20㎞ 단위의 7∼9개 코스로 구성된다. 한 코스를 걸어서 완주하는 데는 5∼6시간이 걸린다.

경기도는 코스 안내를 위해 출발점과 종착점 등에 안내·방향표지판을 설치할 계획이다. 기존의 길을 최대한 활용해 만들어지는 코스는 자연경관을 해치지 않기 위해 별도의 시설을 설치하지 않고 친환경적인 관광로로 조성된다.

평화의 둑길은 접경지역에 위치한 경기 북부 지역의 특성을 반영해 통일·남북교류·생태 등의 주제를 접목한 걷기 코스로 개발된다. 이 길은 제주의 올레길, 지리산의 둘레길 못지않은 특색 있는 걷기 코스가 될 전망이다. 김포·파주·연천 지역에는 북한땅이 내려다보이는 애기봉을 비롯해 판문점, 제3땅굴, 도라산전망대, 태풍전망대, 1·21사태 침투로 등 안보관광지와 경순왕릉, 화석정, 반구정, 자운서원 같은 역사유적 관광지가 많다. 한강 하구에는 생태체험 공간인 철새도래지가 있다.

경기도는 이달 중 해당 시·군과 코스를 협의한 뒤 3월에 공모를 통해 트레킹 코스와 이름을 확정할 계획이다. 4월부터 정비된 코스를 우선적으로 개방할 예정이다. 특히 6월에는 6·25전쟁 60주년 기념 걷기대회를 평화의 둑길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경기도 제2청 한배수 특별대책지역과장은 “트레킹 코스를 운영하면 접경지역에 관광객을 유치해 주민 소득이 늘어나는 등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고, 남북교류 및 통일에 대한 국민 공감대도 확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익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