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주·청원 통합 접점 못 찾아

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이 9일 청원군 의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청주·청원 통합시 지원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충북 청주시와 청원군 통합을 둘러싸고 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과 청원군 의원들이 공개 간담회를 했으나 접점을 찾지 못했다.

9일 오후 2시30분 청원군의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김충회 의장을 비롯한 군의원 12명과 이 장관은 1시간 40분 동안 의견을 교환했으나 양쪽 모두 기존 입장을 되풀이해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노재민 의원은 “청원군의 주인은 군민으로, 청원·청주 통합이라는 중차대한 일을 군의원 12명에게 짐 지우지 말고 민주적 절차로 자유롭게 투표해 통합하자”고 제안했고, 김광철 의원은 “2차례의 주민투표가 실패한 적이 있는데 4년이 채 지나지 않아 또 투표한다면 군민이 신뢰하겠느냐”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장관은 “의원들이 힘들어하는 것을 이해한다”고 전제한 뒤 “그러나 앞으로 투표 절차가 2개월 진행되면 찬반 논란이 불거지면서 더 큰 아픔을 겪을 것”이라면서 “주민투표를 하기에 늦었고 갈등을 부추기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김영권 의원은 정부가 통합 때 제공하겠다는 인센티브와 관련해 “법적 담보가 있느냐”, “장관이 바뀌면 효력이 있겠느냐”고 따졌다.

이 장관은 “대통령께서 경제특구 하자, 청주공항에 항공정비센터(MRO) 설치하자고 하셨고 천안~청주 철도 부설도 몇 시간 전에 지시했는데, 저희로서는 더 말씀드릴 게 없다”면서 청주·청원 의회가 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제의했다.

청주·청원 통합 시 4개 구청을 청원지역에 설치하겠다는 정부 방안에 대해서도 믿을 수 없다는 의견이 이어졌다. 맹순자 의원은 “통합 찬성 후에는 정부 입장이 180도로 바뀐다”면서 “일부에서는 4개 구청 설치에 기대를 걸고 있지만, 과연 지방선거 전에 첫 삽을 뜰 수 있느냐”고 몰아붙였고, 민병기 의원은 “4개 구청을 청원지역에 준다는 것을 믿을 수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이 장관은 “충북 지사가 100% 약속했고 우리도 100% 하겠다”고 공언하며 “청원군만 합의해 주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작은 정부를 지향하는 상황에서 인구가 80만명인 곳에 4개 구청이 설치되는 것에 비난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고민했지만 4개 구청을 모두 청원에 두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방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