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시, ‘3년 파행’ 천안문화원 재산 환수

행정대집행에 들어간 천안시 관계자들이 천안문화원 사무실에서 짐을 싸고 있다. [조영회 기자]
천안시가 3년 이상 파행을 겪고 있는 천안문화원에 대한 재산환수를 단행했다.



“정상화 능력 상실 … 수리 후 문화공간으로”

시는 5일 오전 9시부터 저녁 늦은 시간까지 전문 집달업체 직원들을 투입, 천안문화원 건물 환수를 위한 행정대집행을 마무리했다. 시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시청 직원 50여 명과 경찰관 소방, 경호업체 직원 등 150여 명을 별도 배치했다.



시는 문화원 집기류 등을 들어내 서북구청의 한 창고에 보관한 뒤, 출입문을 봉쇄했다. 문화원 건물엔 노숙자 출입이나 청소년 탈선장소로의 전락을 우려해 무인감시카메라를 설치하고 무인경비 시스템도 가동했다.



천안문화원은 2006년 전 원장의 성추행 파문 이후 끝없는 법정 다툼과 불협화음, 천안시의 예산 지원 중단, 불법 원장 선임 등 크고 작은 논란을 빚어 왔다. 이에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이사진의 전원 사퇴, 공정한 원장 선출 등을 요구하며 정상화를 촉구했지만 결국 정상화 능력을 상실한 채 파행 운영을 거듭해 왔다.



시 관계자는 “시는 시민들과 언론, 시의회, 문화예술단체로부터 정상화를 위한 많은 질타를 받아오면서도 문화원 스스로가 정상화되기를 기다려 왔다”며 “하지만 더 이상 정상화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 시 재산 환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문화원 건물은 향후 리모델링 작업을 거쳐 문화공간으로 활용할 구상이지만, 현재까지 구체적 계획은 마련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정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