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야간 유치원 제도 뿌리내리게 관심을”


“야간 유치원 제도가 뿌리내려 맞벌이 부부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행정안전부의 ‘생활공감정책 주부모니터단’에서 모니터로 활동하는 박영주(43·수성구 시지동·사진)씨의 바람이다. 그는 맞벌이 부부를 위한 보육시설의 야간 개방을 정부에 제안했다.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여건이 마련돼야 저출산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는 취지에서였다.

정부는 박씨의 제안을 받아들여 다음달부터 ‘야간 돌봄 전담 유치원’을 시범운영한다. 대구에서는 37개 사립 유치원이 이 사업에 동참할 예정이다. 이들 유치원은 지금보다 3시간 늦은 오후 10시까지 문을 연다. 부모들은 일정한 비용을 내면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이나 유치원 원아를 맡길 수 있다.

박씨는 지난해 4월 주부모니터단 홈페이지(www.happylife.go.kr)에 ‘맞벌이 부부를 위해 유치원·어린이집에 통합야간반을 만들어 주세요’라는 제안을 올렸다. 그가 육아 문제를 거론한 것은 자신의 경험 때문이었다. 박씨는 10년 전 유치원생이던 딸을 돌봐줄 사람이 없어 직장을 그만두었다고 한다. “아이를 돌봐줄 친인척이 주변에 없었어요. 돈을 주고 맡기기 위해 수소문했지만 마땅한 곳이 없었습니다. 결국 10년 간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었지요.”

박씨는 2008년 말 신문에 실린 주부모니터단 모집 기사를 보고 지원했다. 주부들끼리 불평만 할 게 아니라 정부 정책에 반영토록 해 보자는 생각이 들어서다. 그는 “유치원 야간 개방 정책이 반짝하다 사라지지 않도록 정부가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씨는 이 제안으로 지난해 말 대통령상을 받았다. 주부모니터단은 생활 속에서 다양한 정책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행안부가 만든 모임으로 지난해 2월 출범했다.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제안·제보를 한다. 전국에서 3041명(대구 220명)이 활동하고 있다.

홍권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