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연금서 영국 개트윅 공항 지분 12% 1850억원에 인수

국민연금기금이 영국 런던의 개트윅 공항 지분 12%를 산다. 또 국민연금기금이 보유한 국내 기업 지분을 활용해 기업 지배구조를 개선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전광우(사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2일 “약 1억 파운드(1850억원)로 지분 12%를 인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2012년 런던 올림픽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영국 인프라에 대한 투자는 매우 흥미롭고 의미 있는 투자”라며 “국민연금공단이 대형 금융 플레이어로 성장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개트윅 공항은 지난해 말 크레디트스위스와 제너럴일렉트릭(GE) 등이 주축이 된 펀드인 ‘글로벌 인프라스트럭처 파트너스’에 매각됐다. 국민연금기금은 이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다.



국민연금기금은 지난해 영국 HSBC의 본사 건물을 7억7300만 파운드에 사들이기도 했다. 전 이사장은 “석유 관련 기업과 상품 시장에 대한 직접 투자를 할 것”이라며 “가장 매력적인 투자 지역은 캐나다와 호주”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스(FT)는 한국의 국민연금기금이 전체 투자 운영 규모를 2400억 달러에서 2014년까지 4000억 달러로 늘릴 것이라고 보도했다. 해외 투자규모도 240억 달러에서 2014년 1000억 달러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2020년 국민연금의 투자 규모는 1조 달러에 이를 것으로 신문은 전망했다.



한편 전 이사장은 “한국 주식시장에 대한 주식 보유도 늘릴 것”이라며 “기업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국민연금의 힘을 어떻게 사용할지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