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송미술관서 '현재 심사정 대전'

거칠고 강렬한 필법과 대담한 먹 사용이 세상을 버리고 신선이 된 자의 호방함을 잘 드러낸 도석인물화 ‘해섬자희’.

저주받은 집안이 낳은 천재 화가, 따돌림에서 오는 쓸쓸함과 가난의 쓰라림을 그림 그리기로 이겨낸 사대부 화가. 조선 후기 회화사가 겸재 정선(1676~1759), 관아재 조영석(1686~1761)과 함께 삼재(三齋)의 한 사람으로 꼽는 현재 (玄齋) 심사정(沈師正.1707~69)을 가리키는 표현 속에는 비극과 불운의 우울함이 떠돈다. 당쟁과 역모가 심씨 집안에 드리운 그림자 때문에 숨죽이며 그림 속으로 달아나야 했던 현재의 뼈아픈 고독은 역설적이게도 한국 회화사에 길이 남을 걸작을 태어나게 한 힘이 되었다.



천재의 뼈아픈 고독 걸작의 뼈대가 되어 …

한국민족미술연구소(소장 전영우)가 17일부터 31일까지 서울 성북동 간송미술관에서 가을 정기전으로 마련한 '현재 대전(玄齋 大展)'은 당대의 찬사가 잦아진 뒤 지난 200여 년 제대로 된 평가를 받지 못한 심사정을 재발견하는 첫 자리다. 산수화.화조도.초충도.도석인물화 등 각 그림 종류를 두루 갖춘 100여 점이 나온다. 길이가 818㎝에 이르는 '촉잔도권', 나무를 쪼는 소리가 들리는듯 오색 딱따구리의 생생한 모습이 살아있는 '탁목삼매'등 현재의 그림 세계를 살펴볼 수 있다.





현재 심사정이 죽기 몇 달 전에 완성한 절필(마지막 작품) ‘촉잔도권’. 가는 길의 험난함이 푸른 하늘에 오르기보다 더 어렵다는 촉도(蜀道)의 기암고봉을 12준법과 역대 화법을 모두 풀어 그린 역작이다.



현재는 조선 고유색을 드러낸 '진경산수화풍'을 창안한 겸재 정선과 비교해 중국 화보(畵譜)를 우리 시각으로 소화해 '조선 남종화풍'을 창조한 점으로 평가받는다. 조선 문화가 국내외를 두루 품으며 활짝 꽃피는 완성점을 현재가 찍은 것이다. 조선왕조 문화의 황금기인 진경시대에 중국의 남종문인화풍을 조선화시킴으로써 그의 후배 세대인 표암 강세황과 추사 김정희가 북학을 받아들일 수 있는 길을 터줬다.



전시를 기획한 최완수 한국민족미술연구소 연구실장은 "현재는 정치적으로 불운했던 청송 심씨 가문의 후손으로서 일종의 대인기피증을 앓으며 중국 화보 속으로 도피했으나 결과적으로 사대부였기에 그 모든 요소를 익히고 이해한 뒤 조선 고유색을 가미해 조선 남종화풍을 일굴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미술사학계는 이번 '현재 대전'이 고독했던 한 화가를 다시 살려내는 큰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료. 02-762-0442.



정재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