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 ISIS, “북한 핵개발 미얀마가 지원” 새 가능성 제기

북한의 핵개발을 위해 미얀마가 지원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양국은 현재 국제사회로부터 핵무기 개발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하지만 지금까진 북한이 미얀마의 핵개발을 돕고 있다는 것이 국제사회의 지배적인 시각이었다.

미국의 핵군축 관련 싱크탱크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는 28일(현지시간) 펴낸 보고서를 통해 “양국의 군사협력 과정에서 미얀마가 북한의 원심분리 우라늄 농축프로그램을 위한 부품조달을 도왔을 가능성이 있다”며 “현재까지 양국 간 협력의 목적이 명확히 밝혀지진 않았지만 북한이 미얀마를 핵개발 프로그램을 위한 부품 운송 통로로 활용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ISIS는 “서구 언론보도나 미얀마 망명자들의 증언을 통해 미얀마에 핵시설이 건설되고 있다는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또 북한이 원자로 등 핵설비를 미얀마에 공급했다는 증거도 없다”고 밝혔다.

현재 미얀마는 자체적으로 핵 관련 시설을 운영할 능력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ISIS는 “하지만 현재 양국 간 핵무기 및 미사일 부품 조달협력이 이뤄지고 있는 것을 볼 때 북한이 자신들이 사용하기 위해 미얀마에 관련 시설을 건설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ISIS는 유럽의 정보당국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미얀마가 2006~2007년 군사용으로 전용할 수 있는 컴퓨터 관련 장비를 구입해 북한에 넘겼을 수 있다”고 전했다. 또 “이 같은 의혹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북한이 핵 및 군사용 부품을 미얀마를 통해 구입하지 못하도록 유엔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했을 때 강력한 제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익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