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전자, HP 제치고 세계 1위 전자업체로

삼성전자가 지난해 주요 사업 분야에서 모두 사상 최대 매출을 올리며 세계 최대의 전자업체로 자리 잡았다. 이 회사는 국내외 사업장을 합한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지난해 4분기에 분기별 사상 최대 규모인 39조2400억원의 매출과 3조70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136조2900억원의 매출과 10조920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연매출은 전년 대비 15% 늘어난 사상 최대 수준이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매출은 기말환율(1164.5원)로 환산하면 1170억 달러다. 이는 미국 HP(1146억 달러)를 제친 세계 최대 매출이다. 영업이익 또한 2008년보다 91% 급증했다. 이달 초 잠정치 영업실적 발표 때 이미 예고했듯이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 ‘매출 100조원-영업이익 10조원 클럽’에 가입했다.



지난해 매출 136조2900억, 영업이익 10조9200억원
반도체·LCD·휴대전화·TV 분야 모두 사상 최대 매출

사업부문별로는 반도체·액정화면(LCD)·정보통신(휴대전화)·디지털미디어(TV) 4대 주력 사업에서 모두 사상 최대 매출을 올리며 조 단위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특히 디지털미디어는 지난해 평판TV 3000만 대 판매를 돌파해 ‘4년 연속 세계 1위’를 기록했다. 2008년 4000억원이던 영업이익은 지난해 2조8500억원으로 대폭 늘었다. 이와 관련,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는 ‘한국의 대기업들이 경기 하강 국면에서도 강하다는 점을 입증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 메모리 사업에 투자하기로 한 5조5000억원 이외에 30나노급 신공정으로 라인을 전환하기 위해 추가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심재우·김영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