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숨진 가수 이남이씨, “담배 끊기 힘드니 배우지 마라”

‘울고 싶어라’를 부른 가수 이남이(본명 이창남·사진)씨가 29일 오후 2시14분 폐암으로 별세했다. 62세. 이씨는 지난해 11월 말 폐암 판정을 받고 한림대 춘천성심병원에 입원해 투병생활을 해왔다.



유족과 지인 등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잦은 기침으로 병원에 갔다가 암 선고를 받았다. 이씨는 평소 하루에 두 갑 이상의 담배를 피울 정도로 애연가였다. 폐렴 증세로 병원에 입원하기 보름 전부터 담배를 멀리했지만 이미 때는 늦었다.



그는 입원 후 3개월 남짓한 투병생활 내내 병문안을 온 지인들에게 “담배는 끊기가 어려우니 아예 담배를 배우지 말라”는 말을 입버릇처럼 했다고 한다. 고인의 딸 단비씨는 “못 말리는 애연가였던 아버지께 담배를 줄이라고 여러 차례 말씀드렸지만 지키지 못하셨다”며 “투병생활 중 ‘담배는 피우지도 말고 배워서도 안 된다’고 한 말씀이 귓전에 맴돈다”며 흐느꼈다. 담배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고인의 행보는 2002년에 작고한 코미디언 고 이주일씨를 떠오르게 해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이주일씨도 62세의 나이에 폐암으로 삶을 마감했다.



이씨는 1974년 밴드 ‘신중현과 엽전들’의 베이시스트로 데뷔, 77년부터 밴드 ‘사랑과 평화’에서 활동했다. 88년 발표한 솔로 데뷔음반에 실린 ‘울고 싶어라’로 큰 인기를 얻었다. 91년 솔로 3집까지 발표한 뒤 가요계를 떠나 강원도 춘천에 살며 소설가 이외수씨와 함께 지역문화활동을 펼쳤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옥희씨와 두 딸이 있다. 빈소는 춘천장례식장, 발인은 31일 오전. 033-263-4119.



이영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