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기초기술 + 인도 첨단과학 ‘윈윈’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이명박 대통령과 김윤옥 여사가 25일 뉴델리 간디 추모공원을 방문해 헌화하고 있다. [뉴델리=연합뉴스]
이명박 대통령의 인도 방문 타깃은 ‘시장 구매력 세계 4위’의 12억 인도시장이다. 인도와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은 건 우리가 세계에서 아홉 번째다. 앞선 8개 나라는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미국·영국·중국·러시아·프랑스) 외에 일본·독일·카자흐스탄뿐일 정도로 인도는 외교 관계 격상에 인색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5일(이하 현지시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은 건 인도가 한국과의 협력 필요성을 절실하게 느낀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이미 인도는 일본이나 중국, EU(유럽연합) 등을 제쳐놓고 한국과 자유무역협정을 먼저 체결했다. 지난 1일 발효된 양국 간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CEPA)’이 그것이다. 이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한국의 기초기술과 인도의 첨단과학을 결합시키는 경협 확대의 기폭제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그래서 청와대는 정치적 의미보다 경제적 의미를 더 크게 두고 있다.

25일 회담에선 원전 수출의 교두보도 마련됐다. 인도에 원전을 팔려면 양국 정부 간 원자력 협정 체결이 필요하다.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협정 체결을 위한 협의에 시동이 걸린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인도의 원전 수주는 공개적 경쟁보다는 지명입찰 또는 단독 지명 방식으로 이뤄진다”며 “원자력 협정 체결까지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협정만 체결되면 원전 진출 속도가 상당히 빠를 것”이라고 기대했다.

앞서 이 대통령은 한·인도 CEO 포럼 오찬연설에서도 “(한국 원전은) 성능도 좋고 안정성도 좋다”며 “내가 한국 원전 1, 2호기 건설 때 주동자 중 하나였기 때문에 누구보다 잘 안다”고 홍보전을 폈다. 인도는 2030년까지 40기 안팎의 원전을 추가 건설할 예정인 황금시장이다.

회담에서 이 대통령은 “포스코가 제철소를 건립하면 인도의 오리사주는 거대한 산업도시로 재탄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싱 총리는 이에 대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꼭 챙기겠다”고 말했다고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또 “하늘길이 뚫려야 양국 국민의 마음이 열릴 것”이라며 항공협정 개정을 요청했다. 와이브로 협력 확대와 해운협정 체결, 이중과세 방지협정에서부터 인도의 공군 훈련기 대체사업에 한국의 기본훈련기인 KT-1이 선정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요청도 했다.

결국 싱 총리로부터 “직접 챙겨보겠다”는 긍정적 답변들을 이끌어냈다. 싱 총리는 타고르의 시를 인용하며 “한국의 빛은 21세기 동아시아 시대에 한층 더 빛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통령은 “인도와의 가치 공유는 양국 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양국이 더 큰 아시아, 더 큰 시장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화답했다.

뉴델리=서승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