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3선 유력 김태호 경남지사 불출마 선언 왜?

김태호(사진) 경남도지사가 6월 2일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재선의 김 지사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차기 경남도지사 당선 가능성이 가장 높아 3선이 무난할 것으로 예상됐다.

김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다가오는 지방선거에서 더 이상 도지사에 출마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나아 갈 때와 물러날 때를 놓고 고민을 거듭한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밝혔다.

다만 김 지사는 지사직은 사퇴하지 않고 임기를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그의 지방선거 불출마 선언은 정치권에 파문을 일으켰다. 그의 사퇴가 청와대와의 교감 속에 이뤄진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김 지사가 공무원노조 문제에 원칙적 대응을 하면서 주목을 받았던 점 때문에 행정안전부 장관 입각 가능성도 거론됐다. 하지만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개각 자체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한나라당의 한 경남 의원은 “김 지사가 3선보다는 대권을 향해 뛰어야 할 때라고 판단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그는 이날 회견에서 “대권은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동시에 “꿈이 없는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고 했다.

정치인들에게 ‘꿈’은 대권 도전을 의미할 때가 많다. 청와대의 한 참모는 “김 지사가 지난주 박형준 정무수석에게 불출마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안다”며 “검증된 차기 주자들이 속속 등장하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남궁욱 기자, 창원=황선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