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전대 한방병원서 전시회 여는 김재선 화백

한방병원 ‘지산갤러리’서 18일부터 전시회를 열고 있는 김재선 화백.
대전대 천안한방병원(천안시 두정동) 2층 지산갤러리에서 색다른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김재선(62) 화백의 초대전 ‘선긋기 놀이’다. 전시회에선 김 화백이 그린 20여 점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그는 열 번의 개인전과 200여 차례의 국내외 단체전에 참가한 지역 원로작가다. 40년이 넘도록 추상화를 그렸고 그 중에서도 15년은 선 긋기에만 매달렸다. 전시회는 갤러리 개관 기념으로 지난 18일부터 다음 달 18일까지 열린다. 김 화백을 만나 작품세계에 대해 들어봤다.

Q 작품전 이름이 ‘선긋기 놀이’다.

“선긋기 놀이는 ‘그림을 왜 그릴까?’하는 원초적 질문에서 시작됐다. 그 질문에 답하기 위해 난 계속 그림을 그려온 것 같다. 결국 내린 결론은 ‘그림을 그리는 실체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선 긋기를 통해 나와 행위가 하나 되는 과정, ‘무위’를 표현하고 싶었다. 즉, 선과 나 자신이 하나 되어 놀았다. 그래서 선 긋기 놀이다. 노는 거니까 아주 재미있다. 사람들도 내 작품을 ‘놀이’로 재미있게 봐줬으면 한다.”

Q 작품을 이해하기 어렵다.

“어떻게 하면 좀 더 재미있게 그릴 수 있을까 계속 고민한다. 가로로도 그려보고 세로로도 그려보고 몇 번씩 덧칠해보기도 하고 너무 꾸미는 것 같아 다시 지우고. 이런 과정들의 반복이다. 내 작품을 보고 ‘저걸 그리면서 얼마나 재미있었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면 작품을 제대로 읽은 게 맞다. 현대미술이라고 하면 어렵게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 사실 간단하다. 작품 안에 담고 있는 메시지를 이해하면 된다. 작가가 무슨 말을 하고 싶은지 알면 되는 거다.”

Q 작품에 서명이 없는 게 특이하다.

“내 작품은 상품이 아니다. 이렇게 선 긋기를 하는 사람은 나밖에 없기 때문에 어딜 내놔도 내 작품이란 걸 안다. 모작이 나올 수가 없다. 설사 누가 똑같이 따라 그린다고 해도 필력이 다르다. 몇 십년을 그은 선인데 다른 사람이 비슷하게 긋는다고 해서 같은 선이 나올 수가 있겠는가. 또 실컷 선 그으며 놀아놓고 서명해서 완결 짓고 싶은 마음이 없다. 내 작품은 하나의 완결이 아니라 내가 공부하는 과정이고 놀이의 흔적이다.”

Q 지산갤러리의 첫 초대작가다.

“갤러리의 첫 시작을 맡을 수 있어 영광이다. 환자들이 내 그림을 보고 재미있어 하고 드나드는 사람도 즐겁게 구경하고 얼마나 좋은가? 병원이 더 이상 삭막하지 않다는 것, 지역사회에 의미 있는 한걸음이라 생각한다. 이번 초대전이 끝나면 전시됐던 작품 중 하나를 병원에 놓고 갈 예정이다. 병실에 걸어놓아도 좋고 로비에 전시해 놓아도 좋다. 갤러리 공간을 제공받은 답례로 하는 선물이다. 거래가 아닌 나눔. 충분히 가치 있는 일이다.”

글·사진=고은이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