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동 간고등어 올해 첫 수출 길

㈜안동간고등어 직원들이 고등어 세척 작업을 하고 있다.
안동간고등어가 올해 첫 수출 길에 올랐다. ㈜안동간고등어는 25일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지역 수출을 위해 안동간고등어 5만 손(20t)을 수출 포장한 뒤 부산항에서 선적했다.

이번에 수출하는 물량은 25만달러(3억원 상당) 규모로, 앞으로 매달 같은 물량이 미국 50개 주와 캐나다 몬트리올·벤쿠버 지역으로 수출돼 현지인과 교민들의 식탁에 오르게 된다.

해외 바이어들은 안동간고등어가 북미지역에서 인기를 끌게 된 것은 최근 한식 세계화 열풍에 따라 한식에 대한 현지인의 관심이 높아진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 저염·기초 가공만으로 상품화한 안동간고등어는 지구촌 각 나라의 음식 특성에 맞춰 다양하게 조리할 수 있다는 점도 잘 맞아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안동간고등어는 지금까지 미국·캐나다는 물론 호주·일본·중국·대만·홍콩·몽골·칠레에 이르기까지 세계 각국에 수출했지만 이번처럼 한번에 대량으로 매달 지속적인 수출 길을 개척한 것은 처음이다.

안동간고등어는 최근 몇년 동안 경영에 어려움을 겪었다. 수입산 대신 상대적으로 비싼 제주도·흑산도 앞바다 등지에서 나는 국산 고등어를 원료로 고집하기 때문이다. 이 틈을 비집고 기름기가 많은 값싼 노르웨이산 고등어가 대량 수입돼 국내에 유통되면서 안동간고등어가 가격 경쟁력을 잃게 된 것.

㈜안동간고등어 조일호(44) 대표이사는 “무관세 노르웨이산 고등어의 등장으로 안동간고등어는 내수와 마진이 점차 줄어 창업 이후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며 “이를 타개하기 위해 공격적인 해외 영업에 나섰다”고 말했다. 여기다 지난해 안동시는 수산물의 경우 원자재가 지역에서 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수출촉진자금 지원을 중단하기도 했다. 안동간고등어는 현재 최대 시장인 중국 진출도 준비하고 있다. 

송의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