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부, 북 26일 군사회담 제의 일단 거부

정부는 북한이 26일 열자고 제안해 온 개성공단 3통(통행·통신·통관) 문제 관련 군사 실무회담에 당분간 응하지 않을 방침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24일 “개성공단 3통 문제 등을 다룰 실무회담이 다음 달 1일 예정돼 있다”며 “공단 관련 회담 결과를 지켜본 뒤 이에 대한 군사적 보장조치를 논의하는 게 순서”라고 말했다. 정부는 또 북한이 26~27일로 제안해 온 금강산·개성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접촉도 날짜를 수정해 제의한다는 입장이다. 이는 북한 국방위가 15일 ‘보복 성전(聖戰)’을 위협한 후 관영매체를 통해 도를 넘어선 대남 비난을 펼치고 있어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김태영 국방 "핵시설 선제 타격”에 북한 군부 “선전포고” 비난 성명

북한군 총참모부 대변인은 24일 성명에서 “남조선 괴뢰당국에 대해 단호한 군사행동으로 지휘의 중심을 비롯한 중요 대상물들을 송두리째 들어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명은 김태영 국방부 장관이 20일 ‘북한의 핵공격 의사가 분명하면 바로 타격해야 한다’고 말한 점을 거론해 “남조선이 국책으로 내세운 선제타격론을 우리에 대한 노골적인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도 23일 성명에서 “우리 체제를 부정하는 자들은 무자비하게 징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