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더걸스’ 선미 빠지고 혜림 오고

미국에서 활동 중인 여성 아이돌그룹 원더걸스의 선미(18·사진)가 팀에서 하차한다.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23일 “선미가 대학 진학을 위해 연예 활동을 잠시 중단하기로 했다”며 “JYP 연습생 출신인 동갑내기 혜림이 그 자리를 채울 것”이라고 밝혔다. 선미는 2월까지 예정된 원더걸스의 미국 일정을 마치면 3월 귀국해 대학 진학을 준비할 예정이다.



원더걸스 활동을 위해 고등학교를 자퇴했던 선미는 JYP를 통해 “지난 1년 동안 미국 50개 도시를 돌며 무대에 선 것은 행복하고 소중한 경험이었지만, ‘앞으로 계속 이런 삶을 살 수 있을까’를 고민하게 됐다”고 심경을 밝혔다. 선미 대신 투입되는 혜림에 대해 JYP는 “3년간 훈련을 받았고 영어·중국어·광둥어·한국어 등 4개 국어에 능통하다”고 소개했다.



이영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