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정무 담장’ 위의 이동국·박주호

축구 대표팀이 남아공과 스페인으로 이어진 20일간의 전지훈련을 마무리했다. 사진은 허정무 대표팀 감독이 스페인에서 선수들을 지도하는 모습. [마르베야(스페인)=연합뉴스]
허정무 팀이 23일(한국시간) 라트비아를 1-0으로 꺾으며 20일간의 전지훈련을 마무리했다. 허정무 감독은 24일 스페인 마르베야에서 이번 전훈을 되돌아보며 “해외파가 대부분 빠져 사실상 새로운 대표팀을 만든 것이나 다름없었다. 월드컵 본선에서 통할 수 있는 선수를 발견한 것이 성과”라고 정리했다. 허정무 팀은 남아공에서 잠비아(2-4패) 및 현지 프로팀 플래티넘 스타스(0-0무), 베이 유나이티드(3-1승)와 평가전을 치렀다. 2차 전훈지인 스페인으로 이동한 뒤에는 핀란드(2-0승)와 라트비아(1-0승)를 연거푸 격파하며 월드컵 조별예선 첫 번째 상대인 그리스에 대한 면역력을 키웠다.



대표팀, 20일간 전훈 마무리
“동국인 경쟁력 비교해봐야 주호는 능력있다고 생각 … 그러나 둘 다 더 지켜볼 것”

◆서서히 드러나는 최종 엔트리 윤곽=허 감독은 전지훈련을 떠나며 “국내파와 해외파 사이에 경기력과 경험 차이가 있다”며 국내파 옥석 가리기에 의미를 부여했다. 그렇다면 허심(許心)을 사로잡은 선수들은 누구일까. 허 감독은 선수 이름을 들지는 않았지만 “이번 전훈에서 기대에 못 미친 선수도 있고, 생각보다 괜찮은 선수도 있었다”며 “다음 달 일본에서 열릴 동아시아연맹선수권대회를 치러보면 국내파 주축의 윤곽은 다 나오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최종 엔트리 선발 기준으로는 월드컵 무대에서의 경쟁력을 꼽았다. “본선 경쟁력에는 경기력과 경기 운영 능력은 물론 팀 전체와의 호흡과 조화, 기술, 몸싸움에서 밀리지 않고 90분을 뛸 수 있는 체력 등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이동국? 아직은. 박주호? 이제부터=이번 전훈에서 타깃맨으로서의 가능성을 시험 받았던 이동국(31·전북)은 확실한 눈도장을 받지 못했다. 베이 유나이티드와의 연습경기에서 2골을 넣었지만 기대했던 A매치 복귀골은 터지지 않았고 체력과 운동량도 허 감독의 마음을 충족시키기에 부족했다. 허 감독은 “이동국은 스트라이커 외에 다른 포지션은 소화할 수 없다. 강팀을 상대로 뭔가 해줄 경쟁력이 있는지 다른 공격수들과 비교해야 한다. 앞으로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핀란드전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른 박주호(23·주빌로 이와타)도 “더 지켜봐야 할 선수”로 지목됐다. 그러나 그 의미는 사뭇 다르다. 허 감독은 라트비아전이 끝난 뒤 “대학교(숭실대) 때부터 눈여겨 봤다. 능력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며 극찬했다. 핀란드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풀타임을 소화한 그는 체격이 좋은 유럽 팀을 상대로도 밀리지 않는 수비력과 날카로운 돌파 능력을 인정받았다.



 마르베야(스페인)=이정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