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자로 보는 세상] 尋常

당(唐)나라 시인 유우석(劉禹錫)의 시 ‘오의항(烏衣巷)’에 나오는 구절이다. “옛적 왕사 대인의 처마에 들던 제비, 이제는 평범한 백성의 집에 날아온다(舊時王謝堂前燕, 飛入尋常百姓家).” 시 제목 중의 ‘오의’는 ‘검은색 옷’의 뜻이다. 삼국시대 검은색 옷을 입은 오(吳)나라 군대가 주둔했던 곳이어서 오의항, 검은 옷 거리로 불렸다. 그 후에는 고관대작들이 살았던 고급 주택가였다. 시인은 옛날 고관의 집에 머물던 제비가 이제는 ‘심상’한 백성의 집에 살고 있다는 회고(懷古)의 감회를 시에 담았다.



심상은 여기서 ‘평범함’이다. 그러나 심과 상은 원래 길이를 나타내는 척도의 단위였다. 작은 면적, 짧은 거리를 뜻하는 말이기도 했다. 중국 고대의 길이 단위에서 심은 대략 1.2~1.6m, 상은 2.4~3.2m 정도다. 면적으로 따질 때 심상은 약 11~13㎡다.



이 점에서 심상은 그리 길지 않은 길이, 또는 별로 크지 않은 면적의 뜻을 얻게 된다. 이어 평범하면서도 일반적이라는 뜻을 담는다.



문(文)·무(武)의 관직에 오르는 사람을 양반(兩班)이라 하고, 그러지 못하는 평범한 사람들을 상민(常民)이라고 해서 반상(班常)의 구별을 엄격히 시행했던 조선시대의 계급 차별 용어는 이래서 생겨났다. 심상의 상이라는 글자는 이후 늘 변하지 않는 것, 사물의 기반이 되는 중심의 뜻으로도 진화한다. 정상적이면서 변치 않는 기준이라는 뜻의 ‘상도(常道)’, 통상적인 법칙을 뜻하는 상궤(常軌)라는 말이 예서 나왔다.



심상의 반대어는 ‘수상(殊常)’이다. 정상적인 것과는 다르다는 뜻이다. 사람과 사물, 또는 현상이 일반적인 수준을 떠난 상태다. 고국산천과 헤어지는 장면을 읊은 김상헌(1570~1652)의 시조 속 “시절이 하 수상하니 올동말동하여라”라는 구절이 좋은 예다. ‘수상한 사람은 간첩’이라며 고발정신을 강요했던 1960~70년대의 반공 포스터에도 자주 등장한다.



‘심상치 않은’ 판결이 법원에서 잇따라 나왔다. 일반적이면서 보편적인 생각·정서와는 차이가 있다는 지적이 빗발친다. 어느 판결문은 논리가 퍽 기이하고 별나기까지 하다. 보편과 타당은 법원의 생명이다. 그를 놓쳐 “법원이 수상하다”는 소리가 나오면 곤란하다.



유광종 중국연구소 부소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