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층부터 꼭대기층까지 ㄴ자 아파트

경기도 수원 아이파크시티에 적용된 ‘더블하이트’ 평면은 거실의 천장 높이가 방·주방 등의 2배로 ‘ㄴ’자 모양이다. 거실 천장이 높아 채광·통풍·조망이 좋다. [현대산업개발 제공]
현대산업개발이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에 건설 중인 아이파크시티. 6747가구의 미니 신도시급으로 개발되는 이 단지에는 입주 예정자들과 시청 담당자들을 놀라게 한 평면 설계가 하나 있다. 전용면적 202㎡형에 적용된 ‘더블 하이트 하우스(Double Height House)’가 그것이다.



거실 높이 5m나 되는 수원 권선 아이파크시티

같은 공간 내에서 천장 높이를 달리한 3차원적 평면으로, 주방과 방의 천장 높이는 일반 아파트 수준(2m)이지만 거실 천장 높이는 5m다. 이 평면을 옆에서 보면 ‘ㄴ’ 모양이다. 생김새가 울퉁불퉁해 층층이 쌓아 올리는 아파트에서는 꼭대기 층에서나 가능할 법한 형태지만, 아이파크시티는 1층부터 꼭대기 층까지 한 동 전체를 이런 구조로 짓고 있다. 장경일 상무는 “수원시 담당 공무원들이 설계도를 보더니 깜짝 놀라며 ‘진짜 이렇게 지을 수 있냐’고 묻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런 독특한 설계는 아파트의 가장 큰 단점인 폐쇄성과 답답함을 다소나마 덜 수 없을까 하는 고민에서 시작됐다. 수직으로 쌓아 올리는 아파트 특성상 천장 높이를 마냥 키울 수 없다. 그러다 보니 평수가 아무리 커도 답답할 수밖에 없었다. 주택설계팀의 고정렬 부장은 “집 공간의 일부이긴 하지만 거실 천장고를 높임으로써 탁 트인 느낌을 주고 채광·통풍·조망을 개선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사실 이 평면을 구상한 건 20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하지만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받는 가운데 더블 하이트 하우스로는 채산성이 맞지 않았다. 일반 아파트보다 건축비가 많이 들고 집을 지그재그로 쌓아야 해 가구 수를 늘리기 힘들었던 것. 그러다 보니 아이디어를 마땅히 도입할 단지가 없었다.



그러다 유례가 드문 초대형 단지인 아이파크시티를 조성하면서 획기적 평면을 과감히 시도하기로 했다. 장 상무는 “수원에 제대로 된 랜드마크(지역 대표) 아파트 한번 지어보자는 최고경영층의 결심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 평면은 인기가 많은 편이다. 요즘 아파트 시장에서 대형 평형이 고전하는 편이지만 더블 하이트 하우스는 계약이 잘 됐다. 지금까지 아이파크시티 1~3블록에서 37가구가 분양됐다. 앞으로 나올 4~6블록의 가구 수는 미정이다.



황정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