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종’ 비씨카드 전 세계서 통한다

10월부터 국내 전용 비씨카드를 전 세계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 비자·마스터 등 다른 국제카드에 비해 연회비는 낮아지고 해외 사용 수수료는 아예 내지 않아도 된다. 비씨카드는 22일(현지시간) 미국 신용카드사인 DFS와 이런 내용의 글로벌 네트워크 제휴를 맺었다고 24일 밝혔다.



10월 부터 … 국내전용카드도 해외 결제 가능

그동안 해외에서 신용카드를 쓰려면 비자·마스터 같은 국제카드를 발급 받아야 했다. 국제카드는 연회비가 1만원 정도로 국내 전용카드(연회비 5000원)에 비해 비싼 편이다. 또 해외에서 카드를 사용하면 회원에게 1%의 수수료가 부과됐다. 이번 제휴로 이러한 회원들의 연회비·수수료 부담이 크게 줄어든다고 비씨카드 측은 설명했다.



 비씨카드 장형덕 사장은 “미국과 중국 회사와의 현금입출기(ATM) 이용 제휴에 이어 이번엔 가맹점 제휴 계약을 체결했다”며 “회원과 11개 회원 카드사에 실질적인 혜택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비씨카드 국내 전용카드를 갖고 있는 회원은 1000만 명가량이다. DFS와의 제휴가 적용되는 국가는 미국·일본·중국 등 185개국, 가맹점 수는 1400만 개에 달한다.



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