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부모가 알아야 할 것 ③·끝

“우리 애가 ADHD(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라뇨? 게임을 할 때보면 얼마나 집중을 잘하는데요.”



집과 학교에서 행동 다른 아이, 놔두면 심각해집니다

지난해 겨울 동훈이(가명·11세) 엄마는 학교에 갔다가 담임 선생님으로부터 ‘아이가 수업시간에 집중하지 못하고 매우 산만해 ADHD가 의심된다’는 소리를 듣고 깜짝 놀랐다. 평소 ‘일찍 일어나라, 숙제해라, 학원 가라, 밥 먹어라’ 등 엄마 말을 잘 안 듣긴 했어도 치료를 받아야 할 정도라곤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나 선생님이 들려준 동훈이의 학교생활은 엄마가 전혀 모르는 심각한 상황이었다.



부모가 아이의 이상행동을 가장 잘 알 것 같지만 의외로 더 모를 수 있다. 특히 ADHD 어린이는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집중을 잘해 오히려 칭찬을 받기도 한다.



대구가톨릭대 소아청소년과 최태영 교수는 “아이가 ADHD로 학교생활과 친구관계에 문제를 겪고 있어도 모르는 부모가 많다”며 “오히려 선생님의 평가가 맞는 경우가 더 많다”고 말했다. 그러나 선생님 입장에선 아이에 대해 더 많은 걸 보고 느끼고 있더라도 학부모에게 이를 알리기가 쉽지 않다.



이렇게 치료시기를 놓치는 동안 ADHD 어린이의 고통스러운 하루는 계속된다. 주의력이 떨어지고, 충동적이다 보니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것이다. 해외의 한 연구논문에 따르면 ADHD 어린이는 3명 중 1명이 응급실 신세를 질 만큼 잘 다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형제와 다투는 일도 일반 아동에 비해 2~4배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외상도 만만찮지만 가장 힘든 건 마음의 상처다. 서울대 소아정신과 조수철 교수는 “보통 ADHD 어린이의 이상행동이 학습능력에만 지장을 준다고 생각하는데, 실제론 대인관계의 어려움으로 자존감이 부족해지는 등 정서장애 문제가 더 심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어린이 삶의 질을 높여줄 수 있도록 조기발견·조기치료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러다 말겠지’ 하고 방치하면 어른이 돼서 성인집중력장애(ADD)나 성격장애로 나타날 수 있다. 어릴 때부터 ADHD 증상이 있었지만 모르고 넘어갔다가 훗날 심각한 문제로 드러나는 것이다.



취학 후 아동이라면 한번쯤 학교·학원 선생님을 통해 아이의 태도가 반에서 어느 정도 수준인지 듣는 게 좋다. 문제가 있다면 병원에서 집중력평가나 심리검사를 받는다. 최태영 교수는 “ADHD로 진단돼 1~2년 약물 치료를 받으면 대부분 좋아진다.”고 설명한다.



기존에는 작용시간이 2~3시간으로 짧은 약을 하루에 여러 번 먹었으나, 최근엔 아침에 한 번 복용하면 약효가 하루 종일 지속되는 약(성분명:아토목세틴)이 나와 있다. 학교에 있는 시간에 약을 먹으면 반 친구들이 ‘정신과 약 먹는 이상한 애’라며 놀릴 수 있다.



대전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지욱 교수는 “약효가 24시간 안정적으로 지속되는 약은 ADHD 어린이가 이른 아침이든 늦은 밤이든 가족과 편안하게 어울리며 즐거운 관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말했다. 







이주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