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과부·환경부만 세종시 이전 참으로 바람직하지 않은 일”

정운찬 국무총리는 21일 최근 일각에서 대안으로 제기하는 ‘세종시 신안(新案)+교육과학기술부+환경부 이전설’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정 총리, 행정부처 일부 보내는 절충안에 반대

그는 이날 밤 열린 충청언론인 초청토론회에서 이와 관련된 질문을 받고 “두 부처야말로 정말 융복합적인 부처”라며 “부분적으로 가는 것은 참으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정총리는 “우리 행정이 교육·과학기술하고 연관 안 되는 게 뭐 있는지 생각해보라”고 운을 뗀 뒤 “행정부가 다 가는 건 몰라도 부분적으로 가는 건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고 못 박았다.



그는 최근 이석연 법제처장이 행정중심복합도시특별법의 전면 개정 대신 대체 입법을 주장한 데 대해서도 나름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론적으로는 법제처장 말씀이 맞는데 일을 빨리 해야 하고 장애물이 있을 가능성이 있어 대체 입법보다는 대폭 개정으로 하면 좋겠다”면서도 “아직 정부 내에서 협의가 완벽히 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세종시 신안에 반대 중인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를 설득할 방안이 있는가라는 질문엔 “마음 속 복안은 갖고 있지만 여기서 밝힐 수 없다”고만 했다.



정 총리는 최근 PD수첩 무죄 판결 등을 놓고 여권에서 사법부에 대한 비판이 거센 것과 관련해선 “구체적인 사안에서 법원이 내린 판단에 대해 불만이 있을 수 있지만 입법·사법·행정 간 균형을 지키도록 최대한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총리는 자리를 마치며 기자들에게 “자꾸 설화에 시달려서…최근 (행정 부처가 이전하면 나라가) ‘거덜난다’고 했다가 혼났다”며 일부 표현을 완화해줄 것을 부탁하기도 했다.  



백일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