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뚝섬 293억 에스콰이어 빌딩 이승엽 손에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뛰고 있는 이승엽(사진) 선수가 서울 성동구 성수동 옛 에스콰이어 사옥을 293억원에 매입했다.



13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이 선수는 지상 10층, 연면적 9881㎡(대지 면적 1489㎡)의 이 빌딩을 에스콰이어로부터 사들여 지난 8일 소유권을 이전했다. 매매가격은 293억원인데 이 중 120억원은 우리은행 등으로부터 대출받았다. 나머지 173억원은 임대 보증금과 자신이 번 돈으로 투자했다.



이 빌딩은 그동안 노후 건물과 소규모 공장이 대부분인 지하철 2호선 뚝섬역 일대에서 랜드마크(지역 대표 건물) 역할을 했던 건물이다.



지난해 7월 에스콰이어가 회사 경영권을 H&Q아시아퍼시픽코리아라는 사모펀드에 넘기면서 매물로 나왔다. 에스콰이어가 2005년 경기도 성남시로 본사를 옮기면서 현재 이 빌딩의 1~2층은 국민은행이, 3~10층은 재향군인회가 빌려 쓰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성수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일대에 뚝섬 개발이 한창 진행되고 있어 이 빌딩의 미래가치가 커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빌딩 남쪽 뚝섬 상업용지에는 3.3㎡당 분양가가 4000만원대인 최고급 주상복합아파트 건립 공사가 한창이고 빌딩 주변은 성수전략정비구역으로 지정돼 계획적으로 개발된다.



함종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