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다, 시한부 아버지 사연에 눈물

가수 바다가 시한부 선고를 받은 아버지 최세월씨에 대한 사연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12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서다.



바다의 아버지 최씨는 무명으로 40년 이상 활동한 트로트 가수. 바다는 이 방송에서 “고등학교 시절 아버지가 폐병으로 6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으셨다”며 “그럼에도 내 예고 뒷바라지를 위해 밤업소를 나가야 했다”는 사연을 공개했다.



최씨는 예고에 합격한 딸에게 “(예고) 안 가면 안 되겠냐”고 물었다고 한다. 아버지의 발병 사실을 몰랐던 바다가 “너무 가고 싶다”고 조르자, 이후 밤업소에서 노래를 부르며 뒷바라지를 했다는 것이다. 바다는 “어느 날 아버지께서 ‘아… 오늘은 정말 가기 싫다’고 혼잣말을 하시는 걸 들었다”며 눈물을 쏟았다.



최씨는 바다가 SㆍEㆍS로 데뷔한 뒤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대표의 도움으로 치료비를 구했고, 최근 병세가 호전된 것으로 전해졌다. 바다가 10대 강심장 주인공으로 뽑힌 이날 방송은 16.6%(AGB 닐슨미디어)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