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종시 신안(新案)’ 후폭풍

이명박 대통령이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시·도지사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 대통령, 허남식 부산시장, 정우택 충북도지사, 박성효 대전시장. [조문규 기자]


세종시 신안을 둘러싼 여권 내부의 갈등이 가팔라지고 있다.

이 대통령 “정치 논리 안타까워 … 역사가 평가”
박 전 대표 “제왕적이라는 말 100번도 듣겠다”



이명박 대통령은 12일 “한나라당 내에서 생각이 다를 수 있고, 야당 내에서도 다를 수 있다”며 “(하지만) 그게 무슨 소속에 따라서 그냥 완전히 의견이 뭉쳐지는 것은…(바람직하지 않다)”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시·도지사 초청 오찬간담회에서다. 말끝을 흐렸지만 이 대통령의 발언이 ‘친이명박’이냐 ‘친박근혜’냐에 따라 입장이 갈린 한나라당 내 상황에 대해 비판적 견해를 밝힌 것이라고 청와대 참모들은 해석했다.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친박 의원들이 모두 반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뜻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럴 수 있다”고 대답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정치적 차원이 아니고 백년대계를 위한 정책적 차원인데 세종시 문제가 너무 정치 논리로 가는 게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내 정치 이익은 없지만 차기 대통령이 일하는 데 지장을 주는 일을 하면 역사가 어떻게 평가할까 생각했다”며 “개인적으로 욕 먹고 정치적으로 어려운 점이 있더라도 문제 제기를 하는 게 대통령 된 사람의 옳은 길이라 생각했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이 대통령 발언 직후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세종시 신안에 대해 “원안은 빠지고 ‘알파’만 하게 된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국민에게 한 약속을 어기고 신뢰만 잃게 됐다”고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다. 박 전 대표는 신안에 대해 충청권 여론이 호전되면 입장이 바뀔 수 있느냐는 질문에 “제 입장을 분명히 밝혔고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특히 친이계 정두언 의원이 자신을 향해 “제왕적”이라는 표현을 쓴 데 대해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자고 한 것을 가지고 제왕적이라고 한다면 저는 제왕적이라는 말을 100번이라도 듣겠다”고 말했다.



서승욱·이가영 기자 ,사진=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